이유리부터 고원희까지, 여주들을 명품으로 만드는 '에그백'

    기사입력 2017-09-07 17:05:45

    KBS2 '최강 배달꾼' 방송화면
    [스포츠조선 전혜진 기자] 여주인공들의 '깜찍' 미니백 활용법

    화제 속에 종영한 KBS2 드라마 '쌈마이웨이'의 표예진부터 최근 종영한 KBS2 주말극 '아버지가 이상해'의 이유리 그리고 절찬 방영 중인 KBS2 '최강 배달꾼'의 고원희까지 톡톡 튀는 여배우들이 공통적으로 선택한 가방이 있다. 바로 국내 핸드백 브랜드 로사케이의 에그 미니 토트백.

    로사케이의 에그 미니 토트백은 여성미의 결정체인 에그(Egg)의 부드러운 곡선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의 미니 토트백. 우아한 듯 여성스러운 에그라인을 살린 핸들의 곡선미가 돋보이며 측면에서 보이는 라인이나 지퍼 플러까지 곳곳에 여성스러운 라인이 녹아있는 스타일이다. 크로스끈이 구성되어 있어 롱 숄더백으로도 활용 가능하며 가벼운 데일리 크로스백으로도 착용 가능하다.

    '아버지가 이상해'의 마지막 회에서 이유리는 강렬한 레드 컬러의 원피스에 시크함이 느껴지는 메탈릭 미러 소재의 에그백을 활용했다. 거울처럼 비치는 호일 느낌의 광택이 먼 거리에서도 눈에 띄게 만든다. 고급스러우면서도 재미있는 디자인 덕에 깔끔하고 단정한 옷차림에 활력 있는 포인트가 되어 줄 것. 결혼식, 파티 등 공식적인 행사에 활용하기에 적당하다.

    KBS2 '최강 배달꾼' 방송화면
    KBS2 '최강 배달꾼' 방송화면
    '최강 배달꾼'의 고원희는 시스루 소재의 원피스, 블라우스 등 여성스러운 데이트룩은 물론, 레터링 포인트 티셔츠와 데님 진 등의 캐주얼한 차림에도 에그 미니 토트백을 활용했다. 실버 컬러는 고급스러운 느낌을, 레드 컬러는 톡톡 튀면서도 발랄한 느낌을 준다. 헤어밴드 혹은 시계 등 액세서리 아이템과 함께 활용하면 사랑스러운 무드를 낼 수 있다.

    KBS2 '최강 배달꾼' 방송화면
    KBS2 '쌈, 마이웨이' 방송화면
    더욱 페미닌한 스타일을 완성하고 싶다면 '쌈, 마이웨이'의 표예진이 선택한 에그 미니 토트를 활용해보자. 올 화이트 컬러감이 우아한 무드를 풍기며, 화이트 컬러의 블라우스 상의와 어우러져 통일감을 준다. 올가을, 오피스룩은 물론 데이트룩, 공식 석상룩까지 두루두루 활용 가능한 데일리 백을 찾고 있다면 각자의 개성에 맞는 컬러의 에그 미니 토트를 선택해 보는 게 어떨까.


    gina1004@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