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학교' 김정현♥김세정, 베스트커플상 예약인가요

    기사입력 2017-09-06 08:34:22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KBS2 '학교 2017'이 5일 종영했다.

    ''학교 2017'은 비밀많고 생각은 더 많은 18세 고딩들의 생기 발랄 성장 드라마다. 이름 대신 등급이 먼저인 학교, 학교에서 나간다고 바뀌지 않을 것 같은 세상을 향한 통쾌한 이단옆차기를 그렸다. 작품은 KBS 정통의 효자 시리즈인 '학교'의 일곱번째 시즌이라는 점에서 큰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솔직히 말해 시청률이 예전의 명성에 미치지는 못했다. 7월 17일 5.9%(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로 시작된 작품은 4%대까지 시청률이 하락했고, 결국 5일 방송된 마지막회 또한 4.6%의 기록으로 마무리 됐다. TV가 아닌 휴대폰과 인터넷 등의 시청 플랫폼을 이용하는 10대를 주타겟층으로 삼은 드라마인 탓에 기대 만큼의 기록을 내진 못했던 것.

    그러나 시청률이 드라마를 평가하는 단 한가지의 기준은 아닌 만큼, 작품성과 화제성까지 폄하될 이유는 없다. '학교 2017'은 시청률 대신 온라인에서 좋은 반응을 거뒀다. 대부분의 클립 영상이 조회수 10만 건을 넘어섰고, 2차 가공물 또한 많이 제작됐다. 작품성도 나름의 호평을 받았다. 엑스라는 히어로를 내세워 성적지상주의의 폐단, 급식 파동, 데이트 폭력 등과 같은 학교의 문제점과 현실을 날카롭게 꼬집었다. 그런가하면 라은호(김세정)와 현태운(김정현)의 핑크빛 로맨스로 기존의 '학교' 시리즈와 차별화에 성공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주목할 만한 건 '스타양성소'라는 '학교'의 명성에 걸맞게 이번에도 초롱초롱한 신인들을 발굴해냈다는 점이다. 김정현 김세정 장동윤 한선화 한주완 설인아 박세완 한보배 등 모든 캐릭터가 통통 튀는 매력으로 각자의 롤을 소화했다. 이와 함께 김응수 이종원 김희찬의 악역 트리오가 날선 연기로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 극적 재미를 불어넣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띈 건 역시 남녀 주인공을 맡은 김정현과 김세정이다. SBS '질투의 화신', MBC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 등으로 이미 연기력을 검증 받았던 김정현은 이번 '학교 2017'을 통해 확실한 대세 스타로 자리잡았다. 학교 히어로 엑스로서 리더십과 카리스마를 보여줬고 김세정을 향한 직진 사랑꾼으로 여심을 공략하는데 성공했다. 라은호 역의 김세정도 승승장구했다. Mnet '프로듀스 101'을 통해 '갓세정'에 등극했던 김세정은 첫 연기 도전임에도 흠 잡을 데 없는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줬다. 밝고 긍정적인 라은호 캐릭터를 사랑스럽게 그려냈고, 김정현과도 찰떡 호흡을 맞추며 몰입을 높였다.

    알콩달콩한 김정현과 김세정의 찰떡 케미는 '학교 2017'을 특별하게 만든 매력 포인트임에 분명했다. 드라마는 끝났지만, 시청자들은 이들 커플에 대해 여전한 호응을 보내고 있으며 연말 연기대상 시상식 베스트 커플상 후보로도 점 찍고 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