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소속사를 일으켜 세운 '일등공신 스타' 1위

    기사입력 2017-09-04 10:40:57 | 최종수정 2017-09-04 16:38:2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가수 보아가 소속사를 일으켜 세운 일등공신 스타 1위에 뽑혔다.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대표 김유식)와 취향 검색 기업 마이셀럽스(대표 신지현)가 운영 중인 '익사이팅디시'가 '소속사를 일으켜세운 일등공신 스타는?'으로 투표를 실시한 결과 보아가 1위에 올랐다. 이 투표는 지난 8월 27일부터 9월 2일까지 총 7일간 진행했다.

    총 8274표 중 2879표(34.8%)로 1위를 차지한 보아는 2000년 한국 데뷔, 2001년 일본 데뷔 후 양국 가요계를 모두 점령하며 '아시아의 별'이라는 칭호를 얻었다. 덕분에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가수들의 해외시장 진출에 길을 열어준 가수로 평가받고 있다.

    2위로는 1216표(14.7%)로 그룹 빅뱅이 선정됐다. 2006년 데뷔 이후 음악과 패션 등 시대의 아이콘으로 사회에 큰 영향을 끼친 빅뱅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현재 위치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3위에는 930표(11.2%)로 그룹 방탄소년단이 꼽혔다. 한국 그룹 최초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자인 방탄소년단은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덕분에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역시 고속 성장 중이다.

    이 외에 가수 아이유, 여자친구, 인피니트, 마마무 등이 뒤를 이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