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종욱 9회 역전 만루포' 넥센, LG 꺾고 4연승

    기사입력 2017-08-31 21:31:09 | 최종수정 2017-08-31 21:39:29

    2017 KBO리그 LG트윈스와 넥센히어로즈의 경기가 3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넥센 고종욱이 9회초 1사 만루에서 역전 우월 만루홈런을 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7.08.31/

    넥센 히어로즈가 LG 트윈스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5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넥센은 3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전에서 패색이 짙던 9회초 터진 고종욱의 극적인 역전 결승 만루홈런에 힘입어 5대3으로 승리했다. 넥센은 이날 승리로 4연승 신바람을 내며 5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이날 경기 전까지 6위이던 LG와이 승차를 3경기로 벌렸다.

    양팀의 경기는 긴장감이 넘쳤다. 가을야구행 티켓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양팀이기에 이 경기의 중요성은 설명이 필요 없었다.

    LG는 선발 소사가 1회초 이정후-서건창-초이스를 모두 삼진으로 처리하며 기선 제압을 했다. 넥센 선발 최원태도 1회 위력적인 공으로 상대 타선을 삼자범퇴 처리하며 맞불을 놨다.

    양팀의 균형이 깨진 건 3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유강남이 최원태의 커브를 제대로 받아쳐 선제 솔로포로 연결시켰다.

    넥센도 가만히 볼 수 없었다. 5회초 선두 고종욱의 볼넷과 김민성의 안타로 무사 1, 3루 찬스를 만들었다. 박동원이 얕은 플라이로 희생타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9번 주효상이 3루주자를 불러들이는 좌전안타를 쳐내 동점이 됐다.

    그러자 LG는 유강남이 5회말 또다시 선두타자로 나와 최원태를 상대로 솔로포를 때려냈다. 직구를 받아쳤는데, 잠실구장 가장 깊은 중앙 펜스를 훌쩍 넘기는 대형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자신의 개인 2번째 연타석 홈런.

    기세가 오른 LG는 6회말 강승호가 희생플라이 타점을 기록하며 쐐기점을 만드는 듯 했다.

    하지만 승부는 9회초 극적으로 뒤집어졌다. LG는 8회 등판한 진해수가 9회 1사까지 잘 잡은 가운데, 상대에서 우타자 초이스가 나오자 베테랑 이동현을 투입했다. 이게 악수가 됐다. 이동현은 초이스와 김하성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여기까지는 괜찮았다. 하지만 장영석에게 사구를 내주며 1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힘이 빠진 이동현은 넥센 6번타자 고종욱에게 통한의 만루포를 얻어맞고 말았다. 고종욱은 개인 통산 첫 만루홈런을 아주 중요한 순간 때려냈다.

    넥센은 9회말 마무리 김상수를 투입해 2점차 승리를 지켜냈다.

    넥센 선발 최원태는 7이닝 3실점(2자책점) 호투에도 불구하고 12승을 기록하는 데는 실패했지만, 팀이 역전에 성공하자 자신이 마치 20승 투수가 된 것처럼 기뻐했다. LG 선발 소사는 7이닝 1실점 완벽한 투구를 해놓고도 통한의 역전패로 땅을 쳐야했다. 8회 등판한 넥센 좌완 이영준은 1이닝을 막아내고 생애 첫 승을 따내는 감격을 누렸다. 이천웅에게 빈볼성 공을 던지기는 했지만, 어찌됐든 자신의 임무(?)를 완벽히 수행해냈다.


    잠실=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