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대출까지 해주고 신분증 재확인 한다며 거래제한 '논란'

    기사입력 2017-08-30 13:32:40

    인터넷 전문은행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이 대출까지 해준 후에 신분증 재확인이 필요하다며 일부 이용자의 거래를 제한해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업계와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비대면 신분 확인 절차를 통과한 고객 가운데 일부를 상당한 시간이 지난 후 '신분증 재확인 대상'으로 규정해 거래를 제한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최초에는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의 진위 확인을 행정안전부와 도로교통공단에 각각 맡겨 계좌 개설 절차를 진행하고, 나중에 고객 전원을 대상으로 신분증을 사후 모니터링해 이런 조치를 한다.

    주로 가입 당시 애플리케이션의 사진 촬영 기능을 이용해 제출한 신분증이 제대로 식별되지 않는 등 문제가 있는 경우에 거래를 제한하고 재확인 절차를 거치게 된다. 빛이 반사돼 신분증 기재 사항이 제대로 보이지 않거나 신분증이 오래돼 희뿌옇게 나온 경우에 재확인 대상이 된다는 것이 카카오뱅크의 설명이다.

    카카오뱅크 측은 "재확인 절차는 로그인시 신분증 재촬영으로 간단하게 진행된다"면서, "단, 신분증이 지나치게 훼손된 경우 확인이 어려워 거래제한 등의 조치가 이루어진다"고 밝혔다.

    그런데, 가입 후 상당한 시일이 지난 후에야 신분증을 재확인하게 돼 여러가지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신분증 재확인이 필요한 이용자가 그 전에 대출 등 다른 서비스를 받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또 이용자 입장에서는 멀쩡하게 사용하던 계좌가 갑자기 묶이고 체크카드가 정지돼 불편을 겪을 수 있다는 것. 실제 재인증 절차로 불편을 겪은 고객들은 처음부터 사진이 선명하지 않다면서 계좌 개설이 안 된다고 했다면 이런 일이 없었을 것이라며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카카오뱅크측은 짧은 시간 동안 고객 유입이 많기 때문에 관련 업무를 빠르게 소화하는 데에는 물리적인 한계가 있다는 설명이다. 카카오뱅크 측은 "재확인을 진행한 대다수 가입자가 간단히 재인증에 성공하고, 거래 제한 등이 이루어지는 경우는 극소수"라고 설명했다. 한편 카카오뱅크는 '해지' 시에는 영상통화를 통해 본인 확인을 진행하고 있다.

    또 다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는 거래 동향 등을 모니터링해 계좌 도용이나 자금세탁 등이 의심스러운 경우 확인 조치하고 있으나 카카오뱅크처럼 일괄적으로 신분증을 재확인하는 절차는 없다. 이에 따라 금융권에서는 인터넷 전문은행의 신분 확인 방식을 점검해 미비점을 보완하거나 절차를 통일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