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노년층 '고관절 골절' 사고 '침대'가 주 원인?

    기사입력 2017-07-25 11:34:59



    한국소비자원 자료 중.
    여름철에는 비가 많이 내리는 장마나 태풍으로 인한 폭우가 내릴 때 '낙상사고'가 많이 발생한다고 생각하기 쉽다. 마르지 않은 물기로 인해 노면이 미끄러워 자칫 방심하면 낙상사고로 이어지기 쉽기 때문이다. 하지만 65세 이상 노년층의 낙상사고는 외부가 아닌 가정에서 많이 발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간 65세 이상 노년층 낙상사고 사례 총 1250건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낙상 발생 장소로 가정이 901건(72.1%)을 차지해 가장 많았다.

    특히, 가정 내에서도 침대에서 발생된 낙상건수가 581건에 달했다. 가정 내에서는 침대뿐 아니라 욕실에서도 물기로 인한 미끄럼사고가 종종 발생한다. 이는 익숙한 장소라는 방심으로 인한 것으로 본인인 물론, 가족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송상호 웰튼병원 병원장은 "노년층 고관절 골절은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을 정도로 치명적"이라며 "뼈가 부러졌다는 것보다 골절로 몸을 움직이지 못해 생기는 합병증이 더욱 심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낙상사고는 단순 타박상부터 찰과상까지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는데, 가장 심각한 부상은 엉덩이뼈가 부러지는 '고관절 골절'이다. 특히, 노년층은 젊은층과 비교해 순간 사고대처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엉덩방아를 찧으면서 고관절이 부러질 위험이 더 높다.

    노인들은 고관절을 다쳤음에도 요통으로 착각하고 치료를 미루거나 참는 경향이 있어 증상을 악화시키기도 한다. 고관절은 허벅지 안쪽 깊숙이 자리 잡고 있어 깁스를 할 수 없기 때문에 부상을 당한 뒤 회복을 위해서는 한동안 누워 있어야 한다.

    이 때문에 노인 환자의 경우 오랜 침상생활로 몸을 움직일 수 없게 되면서 신진대사 기능이 떨어지고, 뇌졸중이나 심장마비, 폐렴 등 다양한 2차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송상호 웰튼병원 병원장은 "65세 이상의 노인들의 낙상사고 대부분이 '대퇴경부골절'"이라며 "부러진 고관절을 인공관절로 대체하는 고관절 인공관절수술로 치료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고관절 골절은 사고 발생 후 대처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결과에 극명한 차이를 가져올 수 있다. 골절된 고관절의 대퇴부분만 인공관절로 바꿔주는 인공관절 반치환술로 합병증 발생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국내 유일 실시간 현장정보 무료 제공 이벤트 실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