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수홍 '인기가요 핫데뷔' 母도 강제 출연 '폭소'

    기사입력 2017-07-23 22:01:51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27년차 방송인 박수홍이 '인기가요' 생방송에서 신인가수 데뷔를 앞두고 실수를 연발하는 모습이 전파됐다. 엄마의 강제 출연은 덤이었다.

    23일 방송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 박수홍은 스모키 아이라인부터 눈썹염색까지 아이돌 화장을 곱게 하고 가수로서의 라이브 무대에 첫 도전했다.

    화장 후 박수홍은 매니저에게 "소개팅 할 때 이렇게 나가야겠다"고 말했고, 매니저는 "싫어하는 여자들 있을 것 같다"고 돌직구로 응했다.

    이에 박수홍은 급 자신감이 하락하며 "재수없어 보이려나"라고 말했고, 이를 지켜보던 엄마는 "싫어하지. 재수없어 보이니까 전 국민이 욕을 한다. 국민 욕받이 아니냐"며 악플을 언급했다. 박수홍 엄마는 "엄마가 보기에는 너무 마음이 안좋더라"며 "정말 가관이다"라고 덧붙이며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무대 준비를 시작한 박수홍은 그동안 갖고 놀던 마이크도 제대로 활용 못하는 어리바리한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긴 대본도 줄줄 외우며 진행을 보던 27년차 방송인이 단 3줄을 못외워 계속해 실수를 내 현장 제작진의 우려를 한몸에 받았다.

    박수홍도 스스로 자책하며 멘붕에 빠졌다. 하지만 노련미는 실전에서 빛이 났다. 박수홍은 생방송에서 실수 없이 멘트하고 가사도 정확하게 소화하고 문제가 됐던 셔플댄스도 댄서들과 함께 조화를 이루며 소화했다. 박수홍 엄마는 무대에 강제출연해 웃음을 줬다. "쟤가 왜저러나 몰랑"이라는 중간 멘트가 '인기가요' 무대 대형 화면으로 나와 스튜디오에서는 일동 박수가 나왔다.

    첫 무대를 무사히 마친 박수홍을 지켜본 특별 게스트 윤상현은 "저도 가수가 꿈이었다. 일본에서는 앨범도 내고 다 했는데 배우를 하게 되면서 나중에 섭외온 가요 프로그램을 모두 거절했다. 노래할 용기가 없어서였다. 박수홍 씨 보니 대단하다고 느낀다"고 엄지손가락을 올렸다.

    lyn@sportschosun.com

    3X3 농구 한국에서 기지개...내년 5월 프로리그 출범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