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고생 많았어"…박진영, 입대 앞둔 2PM에 격려

    기사입력 2017-06-12 10:23:28


    ⓒ박진영SNS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프로듀서 박진영이 군입대를 앞둔 그룹 2PM에게 따뜻한 축복이 담긴 인사를 전했다.

    박진영은 11일 자신의 SNS에 "카리스마 있지만 겸손하고, 섹시하지만 건강한, 멋진 남자들…10년 동안 고생했어. 이제 시작이지 뭐. 2PM 화이팅"이란 글과 함께 2PM 응원샷을 남겼다.

    박진영은 이날 2PM의 단독 콘서트에 참석, 큰 하트를 날려보냈다. 2PM은 "우리 트와이스 아닌데 하트를 하다니, 처음 본다"며 질색하는 모습을 보여 팬들을 즐겁게 했다.

    이날 2PM 단독콘서트 '식스나이츠(6Nights)'는 군입대전 마지막 완전체 콘서트였다. 2PM은 이후 솔로 투어, 영화-드라마 출연 등을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lunarfly@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