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칸] BIFF 김지석 부집행위원장, 칸영화제 참석 중 심장마비 사망

    기사입력 2017-05-19 10:01:04

    [스포츠조선 칸(프랑스)= 조지영 기자] 부산국제영화제 김지석 부집행위원장 겸 수석프로그래머가 제70회 칸국제영화제에 참석, 일정을 소화하던 중 심장마비로 돌연 사망했다. 향년 57세.

    김 부집행위원장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각) 개막한 칸영화제에 참석, 영화제 기간 아시아 영화와 부산영화제에 관련된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칸영화제 개막 이튿날인 18일 오후 7시께 머물던 숙소에서 주검으로 발견돼 충격을 안겼다.

    부산영화제 측 관계자에 따르면 김 부집행위원장의 정확한 사망 원인은 심장 마비다. 김 부집행위원장은 16일 프랑스 칸에 도착한 직후 컨디션이 좋지 않아 인근 병원을 방문했지만 별다른 이상 소견이 없었고 그럼에도 계속된 컨디션 난조로 숙소에서 휴식을 취해왔다. 이후에도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했고 18일 오후 변고를 당했다. 정확한 사망 시간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김 부집행위원장은 부산예술대 교수로 역임 당시 중앙대 이용관 교수, 영화평론가 전양준, 공연기획자 김유경, 오석근 감독, 박광수 감독, 김동호 위원장 등과 함께 초기 부산영화제를 출범시키는 데 큰 기여를 했다. 1996년부터 부산영화제 아시아 영화 담당 프로그래머를 맡았으며 2007년부터 수석프로그래머로 활약했다.

    칸영화제에 함께 참석한 강수연 집행위원장과 프로그래머들은 현재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김 부집행위원장의 시신을 수습 중이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스포츠조선DB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