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승, MBC '훈장 오순남' 출연…5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 (공식)

    기사입력 2017-03-23 16:46:21 | 최종수정 2017-03-23 16:47:25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구본승이 5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소속사 바인엔터테인먼트는 23일 "구본승이 MBC 새 일일 드라마 '훈장 오순남'의 남자 주인공 강두물 역할을 맡았다"고 전했다.

    극 중 구본승의 역할은 타고난 사업적 능력을 가진 성공한 외식 사업가. 실생활에서는 아들의 교육에 힘 쓰는 '싱글 대디' 역할로 아들을 위해 서당을 찾게 되면서 극 전개가 활기를 띄게 된다.

    구본승은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만큼 좋은 작품을 고려하던 끝에 출연을 결정하게 되었다.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예능, 드라마 뿐만 아니라 다양한 모습으로 구본승 배우의 활동에 전폭적인 지지를 아끼지 않겠다"라며 앞으로의 폭넓은 활동을 예고했다.

    구본승이 주연을 맡은 '훈장 오순남'은 서당의 여자 훈장으로 종갓집 며느리이던 한 여자가 갑자기 모든 것을 잃은 뒤 딸의 꿈을 대신 이루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언제나 봄날' 후속으로 방송되며 '노란 복수초', '내 손을 잡아' 등을 연출한 최은경 PD와 '좋은 사람'의 최연걸 작가가 의기투합한다.

    한편 구본승은 SBS '불타는 청춘' 등에 고정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