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서울, 미슐랭스타 셰프 우고 알치아티 초청 친환경 갈라 디너 프로모션 실시

    기사입력 2017-03-23 13:28:15

    롯데호텔서울, 미슐랭1스타 셰프 우고 알치아티 초청 친환경 갈라 디너 프로모션 진행

    ◇'슬로푸드의 전도사' 우고 알치아티 미슐랭1스타 셰프와 강용 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관리위원회 위원장




    '슬로푸드의 전도사' 우고 알치아티(Ugo Alchiati) 미슐랭1스타 셰프가 롯데호텔 초청으로 방한, 친환경 스페셜 요리를 선보였다. 2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페닌술라 이탈리아 레스토랑에서 우고 알치아티 셰프는 '요리를 좋아하는 CEO'들을 초대해, 친환경 농산물과 친환경 아그로수퍼 명품 돼지고기의 콜라보레이션 디너 요리를 선보였다.

    이 자리에는 한국 친환경 농가의 대변인으로 불리는 강용(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관리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하주현(바이오더마 코리아)대표, 김미성(엔트리 컨설팅)대표, 다비데 카르델리니(콘라드호텔) 이탈리안 셰프 등이 참석해 친환경 스페셜요리의 진수를 맛봤다.

    이 날 요리는 유기농 계란과 메시 포테이토, 파마산 치즈 퐁듀, 송로버섯 등을 동원한 에피타이저 부터 눈에 띄었다.

    우고 알치아티 셰프의 요리와 처음 마주한 강용위원장은 "슬로 푸드의 발원지인 이탈리아 피에몬테 출신 셰프답게 전통적인 유기농 식자재만으로 만들어낸 창의적인 요리에서 고수의 손맛을 느꼈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엔트리 김미성 대표도 "먹음직도 하고 보암직도 하다는 성경의 표현이 생각날 정도로 환상적인 비주얼의 플레이팅이 인상적"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이날의 '히든 카드'로 식탁에 오른 친환경 아그로수퍼 돼지고기 햄버거에 사과 타르타르와 컬리 플라워 샐러드, 돼지감자 칩을 매칭한 메인 요리도 돋보였다. '슬로 푸드'의 선구자로 알려진 우고 셰프가 패스트 푸드의 전형과도 같은 햄버거를 메인 요리로 내놓았기 때문. 하지만 롯데호텔 페닌술라 레스토랑의 잔그레고리오 세바스티아노 마스터셰프의 설명을 듣게 되면 수긍이 된다.

    "요리명이 버거일 뿐, 18시간에 걸쳐서 저온숙성시킨 통삼겹살과 목살 고기를 다지고 여기에 다양한 친환경 채소로 버무린 패티 스테이크를 만들어낸 우고 알치아티 셰프의 절묘한 한 수"라는 것이다.

    우고 알치아티 셰프는 이날의 디너 스페셜을 시작으로 24일까지 롯데호텔 페닌슐라 레스토랑에서 모던 이탈리안 퀴진의 정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형우 문화관광전문 기자 hwkim@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