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끝이 아냐"…스피카, 손편지에 담은 진심

    기사입력 2017-02-09 00:52:58 | 최종수정 2017-02-09 07:29:28


    [스포츠조선닷컴 김영록 기자]걸그룹 스피카가 CJ E&M과의 계약 해지 후 첫 공식 입장을 손편지로 전했다.

    스피카의 멤버 김보형, 양지원, 김보아, 박시현, 박나래는 8일 각자의 SNS에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은 손편지를 올렸다.

    스피카 멤버들은 "5주년을 앞두고 아무런 언지 없이 기사를 보고 당황하셨을 여러분들께 죄송하다. 당분간 개별활동에 집중하며 소속사와 계약 해지 논의를 나누던 중 갑작스러운 소식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팬분들 생각에 마음이 많이 안 좋았지만, 모든 정리를 하고 이제야 말씀드리게 됐다"면서 "지금 상황으로는 다섯 명이 스피카로 함께 하는 날이 정확히 언제가 될지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지금은 절대 끝이 아니라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또 "각자의 자리에서도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들과 만날 우리 멤버들을 응원해주세요. 5년 동안 너무나 행복하고 행복했다. 감사한 시간들이었다"며 "스피카가 어떤 형태로 존재하던, 한결같이 항상 머큐리와 함께"라고 강조했다.

    스피카는 "사랑해요 머큐리, 둘셋! 지금까지 스피카였습니다"라는 말로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5인조 걸그룹인 스피카는 지난 2012년 2월 '독하게'를 발표하며 데뷔했다. B2M엔터테인먼트에서 데뷔 당시 소속사 선배 이효리와 함께 데뷔 리얼리티를 촬영하는 등 '이효리 동생 그룹'으로 관심을 받았다.

    '러시안룰렛((Russian Roulette)', '투나잇(Tonight)', '유돈러브미(You Don't Love Me)', '아윌비데어(I'll be there)' 등의 노래가 어느 정도 주목을 받았지만, 이렇다할 성적을 내진 못한채 데뷔 5년만에 계약이 마무리됐다.

    남다른 실력파 걸그룹이었기에 더욱 안타깝다. 지난해 8월 발표한 디지털 싱글 '시크릿 타임'은 무려 2년 7개월 만에 발표한 노래였다. 활동기간 5년 중 이들의 제대로 된 활동은 2014년까지의 2년여에 지나지 않았다.

    마지막 불꽃만큼은 화려했다. 김보형은 JTBC '걸스피릿'에 출전해 최종 우승을 품에 안았고, 김보아는 '힙합의민족2'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뒤늦게 대중들 앞에 막강한 실력을 선보였다. 하지만 스피카의 운명을 바꾸진 못했다.


    스피카 손편지 전문

    사랑하는 머큐리에게, 먼저 5주년을 앞두고 아무런 언지 없이 기사를 보고 당황하셨을 여러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멤버들 간에 앞으로의 향방에 대한 많은 고심 끝에 당분간 개별 활동에 집중하자는 결론으로 현 소속사와 계약 해지 관련 논의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에 걱정하셨을 팬분들 생각에 마음이 많이 안 좋았지만, 상황 수습과 최대한 정확한 내용으로 전달드리기 위해, 모든 정리를 하고 이제야 말씀드리게 되었습니다.

    지금 상황으로는 다섯 명이 스피카로 함께 하는 날이 정확히 언제가 될지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지금은 절대 끝이 아니라는 말씀을 꼭! 전하고 싶습니다. 각자의 자리에서도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들과 만날 우리 멤버들을 응원해주세요!

    5년 동안 머큐리에게 받은 추억들로 스피카는 너무나 행복하고, 행복했고! 어떤 말로도 형언할 수 없이 감사한 시간들이었습니다. 스피카가 어떤 형태로 존재하던, 한결같이, 항상, 머큐리와 함께라는 거 잊지 말아주세요. 사랑해요 머큐리. 둘셋! 지금까지 스피카였습니다!

    저 멀리 밝게 빛나는 저 별빛 어깨를 두드리는 바람 모두 나를 비춰 다시 꿈을 꾸네 내일 아침 떠오르는 태양도 서로를 위해 꼭 잡은 손 다시 날 일으켜 나는 노래하네 Tonight. tonight is the night('Tonight' 中).

    lunarf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