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서울 이랜드FC 박건하 감독 사임, 김병수 감독 선임

    기사입력 2017-01-09 21:03:43 | 최종수정 2017-01-09 21:10:37

    성남탄천종합운동장/2016 하나은행 FA컵/4라운드/성남FC vs 영남대/영남대 김병수감독/사진 홍석균

    서울 이랜드FC의 박건하 감독이 사임하고 새 사령탑에 김병수 영남대 감독이 선임됐다.

    서울 이랜드는 9일 "박 감독은 신임 대표이사 체제에서 팀이 새롭게 출발할 수 있도록 구단의 뜻을 받아들여 합의하에 감독직을 사임한다"며 "지난 시즌 팀이 어려운 도중에 부임해 헌신적으로 팀을 이끈 박 감독의 노고에 감사하는 차원에서 최대한 예우하고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후임 감독으로 선임된 김병수 감독은 영남대 감독으로 재직하며 대학 무대를 평정한 지도력과 전술의 탁월성을 높이 사 후임 감독으로 낙점 됐다. 계약 기간은 3년이다.

    서울 이랜드의 한만진 대표는 "박건하 감독이 사임하게 되어 안타깝고 아쉽다. 박건하 감독의 앞날에 축복을 빌고 응원하겠다. 지금까지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김병수 감독은 급한 제안에도 흔쾌히 응해줘 감사하다. 구단이 염원하는 승격을 이루는 것은 물론이고 팬들이 만족하는 축구를 충분히 펼쳐 줄 능력이 있는 분이라 판단해 선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신임 김병수 감독은 "프로 감독으로서 시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준 서울 이랜드에 감사 드린다. 감독으로서 욕심도 많고 클래식으로 가겠다는 생각은 기본적으로 하고 있지만, 성공적인 감독이기 보다는 우선 좋은 감독, 훌륭한 감독이 되고 싶다. 축구는 감동이다. 선수들을 먼저 감동시키고 그 원동력으로 팬들을 감동시키는 축구를 하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