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YG가수 출연제한? 억측..확대해석 자제 당부"(공식입장)

    기사입력 2016-12-29 18:07:37 | 최종수정 2016-12-29 18:09:45

    [스포츠조선 박영웅 기자] YG가수들의 KBS 방송 출연이 불발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KBS 측이 입장을 밝혔다.

    29일 KBS 예능국 한 고위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빅뱅이 연말 KBS 예능 프로그램 출연이 불발됐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 YG 측과는 긍정적으로 계속 논의해 왔고 이번엔 상황이 맞지 않았을 뿐이다. 확대해석은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빅뱅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 측과 프로그램을 연출하는 PD들이 출연을 놓고 이야기를 주고받은 것은 맞지만, 연출자와 매니저가 만났다고 해서 모든 가수가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은 아니지 않냐"고 전했다.

    또 "캐스팅은 PD의 고유 권한이다. 특정 소속사를 배척한다거나 악감정을 갖는다는 얘긴 확대해석인 것 같다"며 "단순한 추측이나 외부 사항들로 인해 불화설이 나오는 건 옳지 않다. 시기적으로 맞지 않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YG 엔터테인먼트 측은 "빅뱅이 KBS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하기 위해 오랫동안 공을 들였는데, 답을 듣지 못한 채 출연이 불발됐다"고 밝혔다. 이에 YG와 KBS 예능국의 불화 의혹을 커진 바 있다.

    또 빅뱅 신곡 '에라 모르겠다'가 KBS에서 방송 부적격 판정을 받은 사실이 더해지면서 의혹에 더욱 무게가 실렸다. 당시 KBS 측은 '에라 모르겠다'의 부제 '퍽 잇(FUCK IT)', 가사 내용 '양아치' 등 욕설, 비속어, 저속한 표현이 사용됐다는 이유로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hero16@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