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 플레이어' 최현태, 제주 입단한다

    기사입력 2016-12-23 15:06:57



    멀티플레이어 최현태(29)가 제주로 이적한다.

    제주는 중원 강화를 위해 수비형 미드필더 최현태를 노렸다. 이적절차가 마무리됐고 공식 발표만 남겨두고 있다.

    제주는 2016년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에서 강력한 화력을 자랑했다. 하지만 약점도 있었다. 공수 균형이었다. 다채롭고 예리한 공격에 비해 수비가 약했다. 상대 역습을 효과적으로 막아내지 못하는 장면이 수 차례 노출됐다.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와 K리그 클래식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에선 투쟁적인 미드필더가 필요했다. 제주는 지난 시즌 막판부터 전문 수비형 미드필더를 물색했다. 최현태가 적임자였다.

    최현태는 1m79-75kg 탄탄한 체격을 갖췄다. 동래고-동아대를 거친 최현태는 2010년 서울에 입단하면서 프로 무대에 입성했다. 입단 첫 해 22경기에 출전했다. 이듬해 리그 28경기 1골을 기록했다. 이후 2014년까지 꾸준히 출전하며 서울의 살림꾼으로 거듭났다.

    2015~2016년 상주에서 활약한 최현태. 전역 후 서울로 돌아왔지만 입지가 현저히 줄었다. 주세종, 오스마르, 다카하기가 버틴 중원에서 최현태의 자리는 없었다.

    제주는 수비형 미드필더를 원했고 최현태는 출전이 간절했다. 그렇게 최현태는 제주에 둥지를 틀게 됐다.

    최현태는 수비형 미드필더지만 오른쪽 풀백도 소화할 수 있는 멀티 자원이다. 왕성한 활동량에 투지가 뛰어나다. 수비 자원으로 분류되는 최현태, 그러나 한 방도 갖추고 있다. 기습적으로 때리는 중거리 슈팅은 상대를 괴롭히기 충분하다.

    최현태의 합류로 제주가 더욱 풍성한 스쿼드를 갖추게 됐다.


    임정택 기자 lim1st@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