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FA 차우찬, LG와 4년 95억원 계약 체결

    기사입력 2016-12-14 12:00:40 | 최종수정 2016-12-14 12:01:45

    사진제공=LG 트윈스

    FA(자유계약선수) 좌완투수 차우찬의 LG 트윈스 입단이 최종 확정됐다. 계약기간 4년, 총액 95억원이다.

    LG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는 LG와 차우찬이 14일 최종적으로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계약기간은 4년, 총액 95억원이다. 95억원은 90억원을 받았던 KIA 타이거즈 윤석민을 넘어선 투수 FA 계약 최고액이다.

    FA 선언 후 미국 메이저리그와 일본 프로야구 진출을 희망했던 차우찬은 FA 시장에서 조용하던 LG가 영입전에 뛰어들어 주가가 급상승했다. 해외 구단 뿐 아니라 원소속구단 삼성 라이온즈와 LG가 영입 경쟁을 벌였고, 결국 LG 유니폼을 입게 됐다.

    당초 차우찬은 주가 상승으로 100억원이 넘는 금액을 받을 것이라는 소문이 파다했다. 하지만 LG는 거품 논란을 조장할 지나친 투자는 하지 않겠다고 했고, 결국 95억원에 합의를 했다. 삼성에서 KIA 타이거즈로 이적한 최형우의 100억원에는 미치지 못하는 액수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