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사이다’ 이혜정 “3년 정도 권태기…지금은 사이좋다”

    기사입력 2016-07-05 09:27:21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이웃사이다'에 출연 중인 이혜정이 남편과 권태기를 겪었던 사연을 밝혀 화제다.

    평소 화통한 입담을 자랑하는 빅마마 이혜정과 소통 전문가로 유명한 김대현 소장, 두 사람이 광진구 '어울마당' 아파트에서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바로, 주민들이 가지고 있던 다양한 고민에 대한 맞춤 해결법을 제시해주기 위해 '동네 상담소'를 연 것.

    이들은 환상의 호흡을 펼치며 진심 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고, 주민들의 열렬한(?) 반응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한창 상담이 이어지던 중, 김대현 소장이 "주부들의 가장 큰 고민은 부부관계" 라고 언급하자 이혜정도 이에 공감하며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다.

    이때 "나는 항상 남편이 어려웠다"며 의외의 발언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고, 이어 "평생 남편이 늦게 퇴근하면 걱정이 돼서 잠을 설치는 일이 부지기수였는데 언제부터인가 신경도 쓰지 않게 되더라. 나는 그때 권태기인 줄 알았다"고 깜짝 고백했다.

    또한, 이혜정은 과거를 회상하며 "3년 정도 권태기였다. 그 때 같이 찍은 사진을 보면 서로

    등을 돌리고 있거나 떨어져 있는 것이 대부분"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타 방송 출연 당시 이혜정은 자린고비 남편에 얽힌 사연, 개집에 갇혀 남편에게 각서를 써주고 탈출한 일화 등을 공개하며 솔직담백한 발언으로 주부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는데.

    이 같은 의외에 발언에 김대현 소장은 "지금 남편과의 사이는 어떠냐"고 조심스럽게 묻자, 이혜정은 "지금은 둘 다 힘이 다 빠져 싸울 일도 없다"라는 대답으로 재치 있게 받아쳤다.

    덧붙여 "지금은 남편과 사이가 너무 좋다"며 38년 차 부부의 끈끈한 사이를 공개해 현장의

    분위기가 훈훈해지기도 했다.

    이혜정의 깜짝 고백과 가족 소통 전문가 김대현 소장의 특별한 조언이 이어지는 현장은,

    오는 7월 9일 저녁 7시 10분 '이웃사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tokkig@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