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덜랜드 승리, 빌라-노리치-뉴캐슬 강등 확정

    기사입력 2016-05-12 06:26:59

    ⓒAFPBBNews = News1

    [런던(영국)=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타인위어 두 팀의 희비가 엇갈렸다. 선덜랜드는 잔류했고, 뉴캐슬은 강등됐다.

    선덜랜드는 12일 새벽(한국시각) 홈구장인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5~2016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3대0으로 승리했다. 이 경기는 여러가지 일정으로 인해 연기됐던 경기였다.

    선덜랜드는 승리가 절실했다. 이 경기 전까지지 선덜랜드는 승점 35로 살얼음판 위 17위였다. 18위 뉴캐슬과의 승점차는 단 1점이었다. 하지만 뉴캐슬보다 1경기 덜 치른 상황이었다. 에버턴을 잡아 승점 3을 추가하면 남은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17위를 확정할 수 있게 된다.

    반면 에버턴은 큰 동기유방 요인이 없었다. 승점 44로 11위에 머물러 있었다. 잔류는 확정된 상태였다. 그렇다고 유럽대항전에 나갈 수 있는 것도 아니었다. 에버턴으로서는 큰 의미가 없는 경기였다.

    이같은 상황은 경기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전반 38분 선덜랜드는 판 얀홀트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전반 42분에는 코네가 음빌라의 패스를 받아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11분 선덜랜드는 쐐기골을 박았다. 과감한 슈팅이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반면 같은 시각 실낱같은 희망에 모든 것을 걸었던 노리치시티는 이기고도 강등이 확정됐다. 노리치시티는 왓포드와 원정경기를 치르고 있었다 이 경기 전까지 승점 31로 18위였다. 노리치시티로서는 이 경기에서 승리한 뒤 선덜랜드가 이기지만 않으면 잔류를 노려볼만한 상황이었다. 때문에 공격 또 공격으로 나섰다. 전반에만 3골을 넣으며 막강 화력을 선보였다. 결국 4대2로 승리하며 승점 3점을 보탰다. 하지만 결국 선덜랜드가 승리했다는 소식에 고개를 떨궈야만 했다.

    이것으로 38라운드를 남기고 EPL의 강등팀이 모두 확정됐다. 이미 애스턴빌라가 승점 17로 일찍 강등이 확정된 가운데 노리치시티와 뉴캐슬이 다음 시즌부터는 챔피언십에서 시즌을 치러야 한다.

    한편 챔피언십에서 올라올 세 팀 가운데 두 팀도 확정됐다. 번리가 승점 93으로 우승을 확정지으며 승격하게 된다. 2위는 미들스브러다. 미들스브러는 브라이튼과 승점 89고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2위를 확정했다.

    나머지 1자리는 챔피언십 3~6위간의 플레이오프를 통해 결정된다. 3위는 브라이튼은 6위 셰필드 웬즈데이와 4위 헐시티는 5위 더비 카운티와 플레이오프를 펼친다. 승자끼리 다시 한 번도 경기를 한다. 최종 승자가 EPL행 막차를 타게 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