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종영③]나영석PD, 또 다시 입증된 '예능 연금술사'

    기사입력 2015-10-02 11:15:40

    나영석 PD <사진=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최보란 기자]나영석PD, 과연 연금술사였다.

    '신서유기'가 새로운 도전에 대한 우려를 씻고, 예능의 새 장을 열었다는 평가속에 2일 막을 내렸다.

    '신서유기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중국의 고전 '서유기'를 예능적으로 재해석한 리얼 버라이어티로, 나PD가 그간 보여준 강점들이 축약돼 있다. 익숙한 인물들과 함께 가장 자신있는 여행 예능으로 뭉쳤다.

    주변의 우려도 있었지만 나영석PD의 선택은 또 옳았다. '신서유기'는 제작진이 목표했던 2,000만 클릭을 배로 뛰어넘는 4,000만뷰를 돌파하며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 그간 보아온 예능 프로그램과 다른 매력도 확실히 어필했다. 웹예능의 탄생은 성공적이었다.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이승기가 서유기 속 주인공으로 변신, 축생으로서 인간이 되려 몸부림 치는 모습을 웃음으로 승화시켰다. 이들의 현재 모습을 '서유기'와 연결시킨 스토리텔링은 탁월했다. 멤버들의 흠을 오히려 웃음 소재로 활용한 '역발상'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모로 가도 재미있으면 된다는 예능 철학, 사람에게서 웃음을 찾는 그의 전법은 웹이라는 환경에서도 빛을 발했다. 아니, '즐거움을 주는 일'이라는 예능의 목적이 오히려 인터넷 환경에서 더욱 빛났다.

    인터넷 예능 도전에 대한 의미를 물을 때, 나PD는 "새로운 형식 장르에 얽매이다 보면 어려워질 것 같다. '무조건 웃기게 찍자. 재밌는 부분 골라서 인터넷에 내자. 지하철로 출퇴근하는 직장인들 학생에게 잠시나마 숨을 돌릴 수 있는 그런 것을 해보자' 그것이 모토"라고 답했다.

    이처럼 '신서유기'는 그 시작부터 '깊이 생각않고 쉽게 즐길 수 있는 예능'의 사명을 타고났다. 장소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시간 때우기'로 가볍고 유쾌하게 볼 수 있는 웹예능, 시청자들이 기대하는 것 또한 이와 같았다.

    '꽃보다 할배' 시리즈부터 '꽃보다 누나', '꽃보다 청춘' 등의 확장편, '삼시세끼'라는 유기농 농사 버라이어티까지 성공적으로 내놓으면서 플랫폼을 뛰어 넘는 콘텐츠의 힘을 증명해 온 나 PD. 과연 예능계의 미다스였다.

    ran613@sportschosun.com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