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국보법 위반 혐의 코리아연대 압수수색…"이적단체 구성"

    기사입력 2015-07-15 07:59:24 | 최종수정 2015-07-15 11:13:54

    경찰 코리아연대 압수수색


    경찰, 국보법 위반 혐의 코리아연대 압수수색…"이적단체 구성"

    경찰이 진보성향 시민단체인 '자주통일과 민주주의를 위한 코리아연대'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15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에 있는 시민단체 '자주통일과 민주주의를 위한 코리아연대'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도주한 나머지 집행부 7명에 대해선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 확보에 나섰다.

    좌파 성향의 코리아연대는 최근 세월호 집회는 물론 국정원 불법 대선 개입 의혹 시위 등에 개입해 반정부 운동 등을 펼쳐왔는데, 경찰은 코리아연대가 북한 김정은 정권을 옹호하는 등 북한을 찬양했다고 보고 있다.

    코리아연대는 2011년 김정일 사망 당시 공동대표 황모 씨를 밀입북 시킨 적이 있다. 또 집행부가 친북 성향 유인물을 배포하고, 관련 세미나 등에 참석해 북한 주장에 동조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에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코리아연대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경찰 코리아연대 압수수색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