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만큼 참은 kt, 필 어윈 웨이버 공시 요청

    기사입력 2015-06-27 13:45:19


    kt 위즈 외국인 투수 필 어윈이 결국 방출된다.

    kt는 27일 한국야구위위원회(KBO)에 어윈에 대한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 사실상의 방출이다.

    kt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55만달러를 투자해 어윈을 영입했다. 구위도 좋고, 제구가 안정적이라는 평가였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실상은 달랐다. 상대를 압도할만한 구위를 가지지 못한 가운데, 제구까지 흔들리자 한국 무대에서 살아남을 수 없었다. 여기에 프로선수로서 하고자 하는 의욕까지 보여주지 못해 일찌감치 조범현 감독의 눈밖에 났다.

    투수 앤디 시스코를 퇴출시키고 타자 댄블랙을 영입한 kt는 어윈에 대한 교체 작업도 진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마땅한 대체 자원이 나타나지 않아 교체를 미루고 있었다. 그런 가운데 어윈은 25일 수원 LG 트윈스전에서 마지막 시험대에 올랐는데, 2이닝 6실점을 기록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26일 곧바로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어윈의 한국 무대 성적은 12경기 56이닝 1승7패 평균자책점 8.68이다.

    어윈을 방출한 kt는 새 외국인 선수 물색에 나선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