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석인 올림픽대표팀 수석코치에 전경준 제주 코치 낙점

    기사입력 2015-06-19 20:17:38

    전경준 제주 수석코치가 올림픽 대표팀 수석코치로 내정됐다.

    제주 관계자는 19일 "전 코치가 다시 대한축구협회에서 일하게 됐다"고 전했다. 현재 제주 구단과 협회의 합의는 끝난 상태며, 행정적인 절차가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협회와 전 코치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 올림픽 대표팀 수석코치직은 지난달 최문식 전 코치가 대전 시티즌 감독으로 부임하며 공석이 됐다. 협회는 협회 전임지도자로 활동할 당시 높은 평가를 받았던 전 코치를 낙점했다. 전 코치 역시 대표팀에서 큰 뜻을 펼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협회의 요청이 오자 제주는 대승적 차원에서 시즌 중임에도 불구하고 전 코치를 내주기로 했다. 전 코치는 1993년 포항스틸러스에 입단해 부천 SK와 전북 현대 등에서 활약했고 올해 1월부터 제주 코치직을 맡아왔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