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의 2015년 첫 주자는 '빅뱅'. 3년 만에 완전체로 컴백

    기사입력 2015-04-02 09:27:20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의 2015년 첫 'WHO'S NEXT'의 주인공은 빅뱅으로 밝혀졌다. 이와 함께 빅뱅의 컴백과 관련한 의문의 날짜들이 등장해 가요관계자들과 팬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YG는 1일 오전 9시 공식블로그(www.yg-life.com)를 통해 거대한 폭발이 일어나고 있는 배경 위에 'BIGBANG'이란 글씨와 함께 ' 2015. 05. 01'부터 '2015. 09. 01'까지 5개월간 매월 1일의 날짜를 표기한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 날짜들이 과연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YG는 지난달 25일, 'WHO'S NEXT?'라는 글씨와 함께 '20150401 AM 09:00'라고 쓰인 다이너마이트 이미지가 담긴 티저를 처음 선보인 이후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다이너마이트가 불타오르며 폭발할 듯한 이미지를 연이어 공개, 4월 1일 오전 9시 공개될 프로젝트가 과연 무엇인지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바 있다.

    연이어 티저가 공개되면서 팬들과 가요관계자들 사이에서 "2015년 4월 1일 오전 9시에 YG 소속 가수의 새로운 음원이 공개되는 것인지?", "2015년 YG의 첫 프로젝트가 공개되는 것인지?", 혹은 "2015년 YG의 첫 주자가 공개되는 것인지?"에 대한 설왕설래가 이어졌다.

    그도 그럴 것이 2015년의 1/4분기가 지난 이 시점에서도 YG는 아직까지 기존 가수의 컴백과 신곡 발표 혹은 신인 데뷔 등 어떤 프로젝트도 선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비로소 1일 공개된 티저 이미지를 통해 2015년 YG가 선보인 첫 'WHO'S NEXT'의 주인공이 빅뱅으로 밝혀지면서 일부 궁금증은 해소되긴 했지만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의문들이 남아있다.

    지드래곤은 3년 만에 컴백하는 빅뱅이 앨범과 함께 월드투어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힌 적이 있는데, 티저 이미지 속 공개된 날짜들이 과연 빅뱅의 새 앨범과 신곡에 관한 것인지, 월드투어 혹은 또다른 깜짝 이벤트에 대한 것인지 예측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2012년 이후 3년 만에 '완전체'로 컴백을 준비 중인 빅뱅이 과연 어떤 식으로 팬들에게 만나게 될 지 가요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빅뱅의 일본 5대 돔 투어 DVD가 오리콘 주간차트 3관왕을 달성했다. 지난달 25일 발매된 빅뱅 일본 5대 돔 투어 'BIGBANG JAPAN DOME TOUR 2014~2015 "X"' DVD가 6일자 오리콘 주간 DVD 종합 차트와 블루레이 음악 차트 그리고 음악DVD와 블루레이의 성적을 합산 집계한 종합뮤직 영상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3관왕에 올랐다. 빅뱅의 주간 DVD 종합 차트 1위는 2014년 3월 발매한 'BIGBANG JAPAN DOME TOUR 2013~2014'에 이어 통산 2번째다.

    이번 DVD는 빅뱅의 일본 데뷔 5주년을 기념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진행된 5대 돔 투어를 담은 작품이다. 해외 아티스트로는 처음으로 2년 연속 일본 5대 돔 투어를 개최한 빅뱅은 나고야 돔을 시작으로 쿄세라 돔 오사카, 후쿠오카 야후오쿠 돔, 삿포로 돔, 도쿄 돔 등 총 5개 도시, 15회 공연에서 74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