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야구인의 밤' 성황리에 마무리

    기사입력 2014-12-16 18:50:30 | 최종수정 2014-12-16 18:51:41

    대한야구협회가 추최하는 '2014 야구인의 밤' 행사가 성대하게 열렸다.

    대한야구협회는 16일 서울 가든호텔에서 '2014 야구인의 밤' 행사를 열고, 아마추어 야구 발전을 위해 한 해 동안 노력한 인물들에게 시상을 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병석 대한야구협회장, 구본능 한국야구위원회 회장,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최고위원과 많은 야구 원로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행사의 가장 하이라이트인 '이영민 타격상' 수상은 장충고 송성문이 했다. 송성문은 각종 전국대회에서 뛰어난 타격 실력을 발휘하며 올해 타율 4할6푼8리(62타수 29안타)를 기록했다. 이영민 타격상은 고교야구 주말리그 및 전국고교야구대회, 전국체육대회 개인 기록을 바탕으로 15게임 이상 출전, 60타석 이상인 선수 중 최고 타율자로 선정된다. 송성문은 2015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5라운드 49순위로 넥센 히어로즈에 지명돼 계약금 8000만원에 입단 계약을 맺었다.

    지난 9월 태국에서 개최된 제10회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활동하며 탁월한 지도력으로 국가대표팀이 5년 만에 아시아 정상을 탈환하는데 기여한 공적을 인정하여 이효근 마산고등학교 감독을 '김일배 지도자상' 수상자로 선정돼 상을 받았다.

    한편, 7명의 각 부문별 아마추어 선수가 우수선수상을 수상하는 등 다양한 시상이 진행됐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2014 야구인의 밤 수상자 명단

    김일배 지도자상=이효근(마산고 감독) 이영민 타격상=송성문(장충고) 우수 선수상=이영재(연현초) 송재경(경남중) 엄상백(덕수고) 문경찬(건국대) 서예일(동국대) 황재영(강동구 리틀야구단) 강정희(리얼디아몬즈야구단) 공로상=배만호(부산시야구협회장) 이성우(경북야구협회장) 김양경(연식야구연맹회장) 최대희(서울시야구협회 부회장) 정광순(시흥시야구협회장) 이경아(대한야구협회 방송담당) 감사패=박원순(서울특별시장) 김봉덕(속초시야구협회 회장) 홍희정(프리랜서 기자) 우수심판상=김대남(대한야구협회 심판위원)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