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영화제 한세아, 전신 비치는 망사에 밧줄 꽁꽁 '레드카펫 올킬'

    기사입력 2014-11-22 10:51:55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제51회 대종상 영화제'가 열렸다. 한세아가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김보라 기자 boradori@sportschosun.com/2014.11.21/


    배우 한세아가 대종상영화제 레드카펫에서 파격 패션을 선보이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한세아는 2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51회 대종상영화제에서 파격 노출로 레드카펫을 후끈 달궜다.

    전신이 비치는 붉은 색 시스루 드레스 위에 굵은 밧줄을 여러 차례 두른 난해한 코드였다.

    한세아는 지난 달 30일 개봉한 영화 '정사'를 통해 데뷔했다.

    '정사'는 퇴직 후 서점을 운영하던 남자의 앞에 아름다운 여인이 나타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로, 한세아는 가족을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하는 가희 역을 맡아 과감한 베드신을 선보였다.

    앞서 한세아는 '2014 브라질월드컵' 당시 월드컵녀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