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여고생 살인사건, 얼굴 불태워 야산에 생매장…잔인한 범죄수법 '경악'

    기사입력 2014-08-04 22:13:30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의 가해자들의 잔혹한 범행수법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있다.

    창원지검은 지난 5월 양모양 등 여중생 3명을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과 관련해 구속기소했다. 이들은 여고생 윤모 양을 마구 때려 숨지게 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살인·사체유기 등)로 재판을 받고 있다.

    이들과 함께 성매매를 강요하고 시신 유기를 방조한 이모(25), 김모(24) 씨 등도 대전지방 검찰청에서 구속기소했다.

    검찰이 작성한 공소장에는 여중생 3명의 충격적이고 엽기적인 범행 수법이 담겨 있다. 이들은 지난 3월 고등학교에 갓 입학한 윤 양이 김 씨를 따라 가출하자 부산에 위치한 여관에서 함께 지내며 성매매를 강요해 받은 화대로 생활을 이어갔다.

    윤 양의 아버지가 가출신고를 한 사실을 알게 된 이들은 3월 29일 윤양을 집으로 돌려보냈으나 성매매 강요 사실이 알려질 것을 두려워해 다음날 윤양을 울산의 한 모텔로 다시 데려갔다.

    이들은 냉면 그릇에 소주 2병을 부어 마시도록 했으며 윤 양이 많은 양의 술을 이기지 못하고 구토하면 토사물을 억지로 먹이기도 했다.

    윤 양이 '너무 맞아 답답하다. 물을 뿌려 달라'고 청하자 그의 팔에 끓는 물을 여러 차례 붓기도 했다.

    결국 윤 양은 4월 10일 급성 심장 정지로 사망했다.

    하지만 이들의 범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이들은 자신의 범죄를 숨기기 위해 4월 11일 경남 창녕군의 한 과수원에서 윤양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게 하기 위해 휘발유를 얼굴에 뿌리고 불을 붙였다. 3일 뒤 남성3명과 여학생 2명은 시신을 경남 창녕의 한 야산에 묻으며 시멘트 반죽을 뿌리고 돌멩이와 흙으로 덮어 범행을 은폐하려 했다.

    뿐만 아니라 윤양을 암매장한 이들은 대전에서 한 차례 더 살인을 저질렀다. 성매수 남성이 '꽃뱀'이라는 사실을 눈치 채자 머리를 둔기로 내려쳐 살해했다.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에 네티즌들은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 너무 잔인한 수법 경악",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 10대 청소년들이 더 무섭다",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 너무 잔인해",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 사람이 아닌 듯"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