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 중단' 류중일 감독 "다시 새로운 마음으로"

    기사입력 2014-05-27 21:55:39

    27일 잠실구장에서 프로야구 LG와 삼성의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가 열렸다. 삼성은 시즌 11연승을 기록중이다. 삼성 7회 2사 3루에서 나바로의 적시타 때 득점에 성공한 이지영이 덕아웃에서 류중일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잠실=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4.5.27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기록을 쌓아 나가도록 하겠다."

    삼성 라이온즈 류중일 감독이 연승 기록을 이어 나가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삼성은 2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전에서 9회말 끝내기 안타를 허용하며 4대5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11연승 행진이 중단됐고, 2012년 5월 24일부터 이어오던 7회 리드시 144연승 기록도 아쉽게 막을 내리고 말았다. 마무리 임창용은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류 감독은 경기 후 "11연승을 하는 동안 선수들이 굉장히 수고가 많았다"며 "연승이 깨져 아쉽다. 7회 리드시 144연승도 중단이 돼 아쉽다. 하지만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기록을 쌓아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잠실=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