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캬라멜 까탈레나, '인명경시'로 방송 부적격…재심의 가능?

    기사입력 2014-03-23 09:48:21

    오렌지캬라멜 까탈레나 뮤비 '인명경시'

    '오렌지 캬라멜 '까탈레나' 뮤비 인명경시, 방송 부적격 판정'

    걸그룹 오렌지캬라멜의 신곡 '까탈레나'의 뮤직비디오가 '인명경시'의 이유로 방송 부적격 판정을 받아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 오렌지 캬라멜 소속사 플레디스 측은 한 매체와 통화에서 "KBS에서 21일 방송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며 "비닐 포장팩에 들어간 장면이 문제가 됐다. 해당 장면을 편집해 재심의를 넣고 결과를 기다리겠다"라 전했다.

    KBS 심의국에서 문제 삼는 장면은 인어로 분한 오렌지 캬라멜 멤버들이 비닐 포장팩 안에 들어가 꿈틀거리는 모습이 인명경시같다는 이유에서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즉 사람의 생명을 함부로 여기는 듯한 장면이 들어갔다는 것이다. 현재 '까탈레나' 뮤직비디오는 MBC와 SBS에서는 전체 관람가로 심의가 난 상태다.

    한편 오렌지캬라멜 까탈레나 뮤비를 접한 네티즌들은 "오렌지캬라멜 까탈레나 뮤비, 좀 심한 것 같기도", "오렌지캬라멜 까탈레나 뮤비, 사람이 초밥으로?", "오렌지캬라멜 까탈레나 뮤비 파격적인 설정인 듯", "오렌지캬라멜 까탈레나 뮤비 방송 부적격 그 정도는 아닌 듯?", "오렌지캬라멜 까탈레나 뮤비, 인명경시 재심의에서는?", "오렌지캬라멜 까탈레나 뮤비 방송 부적격, 앞으로 행보는"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