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내년 ACL 출전권 4장 확정, 운영 방식 대폭 변경

    기사입력 2013-11-27 14:52:58


    K-리그의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4장으로 유지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6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ACK 출전 국가별 쿼터 배정을 확정했다. K-리그는 지난해에 이어 내년에도 4장의 출전권을 확보했다. 운명은 이미 결정됐다. FA컵 우승팀인 포항을 비롯해 울산, 전북, FC서울의 출전이 확정됐다.

    K-리그 외에 일본,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4장의 출전권을 확보한 가운데 중국과 카타르 등은 기본 3장에 플레이오프를 거쳐 1팀을 추가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호주는 기본 2장에 플레이오프를 거쳐 1팀을 추가할 수 있고, 우즈베키스탄은 기본 1장에 플레이오프를 통해 2팀이 합류하게 됐다.

    대회 규정도 대폭 손질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2014년 대회부터 3년간 4강전까지 동·서아시아 클럽들이 분리돼 경기를 치르도록 한 것이다. 지금까지는 16강전까지만 동·서아시아 클럽이 분리돼 경기를 치렀다. 이에 따라 동아시아 클럽들은 결승에 진출해야만 서아시아 클럽과 만나게 된다. 결승전 방식도 2016년 대회까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을 유지하기로 했다. 서아시아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ACL은 지난해와 올해 울산과 광저우 헝다 등 동아시아 클럽팀들이 ACL 우승컵을 독식하며 분리 운영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올해에도 서아시아 클럽으로는 유일하게 이란의 에스테그랄만 4강까지 살아남았다. 대부분이 8강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K-리그 팀들은 4강전까지 중동 원정에 나서지 않아도 돼 체력 부담은 덜었다. 그러나 최강 전력을 자랑하는 한·중·일 3개국 클럽이 4강전까지 혈투를 펼쳐야 해 가시밭길 행보가 예상된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