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퓨처스리그, 경찰-상무 우승으로 종료

    기사입력 2013-09-29 21:28:19

    2013 퓨처스리그(2군)가 경찰 야구단과 상무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지난 4월 2일 개막한 퓨처스리그는 28일 상무구장에서 열린 두산-넥센전을 마지막으로 총 530경기(북부리그 230경기, 남부리그 300경기)의 일정을 마감했다.

    경찰 야구단은 SK LG 두산 한화와 함께 속한 북부리그에서 2011년 이후 3년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상무는 넥센 삼성 NC 롯데 KIA와 함께 속한 남부리그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북부리그 부문별 순위에서는 경찰 야구단이 홈런 부문(LG 최승준, 19개)을 제외하고 전 부문에서 1위를 석권했다. 경찰 야구단은 양 훈(11승)이 다승왕, 장원준(2.43)이 평균자책점 1위를 차지했다. 장성우는 수위타자(타율 3할8푼2리)와 타점왕(73개)까지 2관왕을 차지했다.

    남부리그 우승팀 상무에서는 박종훈(13승)이 다승왕을, 서상우(79타점)가 타점왕을 차지했다. NC는 평균자책점 1위(변강득, 2,93)와 수위타자(강구성, 타율 3할5푼2리)를 배출했다. 넥센 안태영(14개)은 홈런 1위를 차지했다.

    퓨처스리그 부문별 1위 선수에겐 트로피와 상금이 수여된다. 2013 페넌트레이스 최우수선수(MVP), 최우수신인선수, 부문별 시상식에서 함께 시상할 예정이다.


    이명노 기자 nirvan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