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소속사 분쟁 끝났다. 세븐시즌스에서 새 출발

    기사입력 2013-08-29 08:14:55


    그룹 블락비가 소속사와의 분쟁을 끝냈다.

    지난 1월 소속사 스타덤을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을 신청하며 갈등을 빚었던 그룹 블락비가 마침내 소속사와의 합의를 도출한 것.

    블락비는 지난 6월 가처분 신청 기각 후, 스타덤과 꾸준한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모든 갈등 해소 하고 활동을 재개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왔다.

    양측간의 전격적인 합의에 따라 스타덤은, 새롭게 설립된 매니지먼트사인 세븐시즌스와 약 2개월간 조건 및 컨디션 조율을 마쳐왔으며 멤버들의 전속권을 세븐시즌스에 이양 했다.

    이번 빅딜에 대해 스타덤 측은 멤버와 사측 모두를 위해 매우 만족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블락비의 활동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 이라고 밝혔다.

    새 소속사인 세븐시즌스측 은 "그 동안 어려운 시간을 보냈던 블락비가 다시 가요계에 발을 내딛고 그들의 재능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더불어 오랜 시간 끝까지 블락비를 믿고 응원해준 팬 여러분들께 감사 드리며 그 믿음에 꼭 보답하겠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각종 루머와 구설수를 양산하며 상반기를 핫 토픽으로 달군 스타덤과 블락비의 분쟁이 종결됨에 따라 이들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