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재기, 강용석 NLL 발언에 "XX놈아" 욕설 비난 '파장'

    기사입력 2013-07-05 14:10:40

    성재기 강용석 욕설

    남성연대 상임대표 성재기가 강용석 전 의원의 'NLL 발언'에 맹비난하고 나섰다.

    성재기 대표는 5일 자신의 트위터에 "강용석, 온 나라가 욕할 때 나는 그를 변호했다"며 "썰전, 이철희 소장에게도 강용석은 인물이고, 그의 실수를 옹호한 걸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한 적 있다. 그런데 이제는 후회한다, XX놈아"라며 강한 욕설로 비난했다.

    이는 강용석이 앞서 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독한 혀들의 전쟁'에 출연해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국가정보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대화록 전문을 공개한 것에 대해 언급하며 "보수 쪽에서조차 남재준 국정원장이 공개한 회의록에 나타난 노 전 대통령의 발언이 NLL 포기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단정 짓는 건 과장됐다는 견해가 많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진보측 패널인 이철희 두문정치전략연구소 소장이 "NLL 발언이 과장됐다면 책임을 지겠다던 사람은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서상기 정보위원장과 정문원 의원을 언급하자, 강용석은 "서상기 정문헌 사퇴해야죠"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이 정도 얘기하고 착오라 그러면..."이라며 강하게 밀어붙였다.

    성재기는 강용석의 이러한 발언에 대해 맹비난 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성재기는 "내 본분이 뭔데요? 왜 남성연대를 시작한줄 아세요? 1999년 군가산점폐지 때문입니다. 성평등 빌미로 국가안보 말아먹겠다 싶어서요. 인권을 위해서라도 국가안보가 우선이죠. 하물며 NLL입니다. 그것도 내가 개인적으로 기대했던 인물이고. 욕 좀 할게요"라며 불쾌한 반응을 내비쳤다.

    한편 성재기는 앞서 지난 2011년 11월 강용석 당시 새누리당 의원이 아나운서에 대한 성희롱 발언 파문 당시 "말실수로 국회의원직을 박탈해야 한다면, 지금 국회의사당엔 단 한 명도 남아있지 않아야 한다"며 강용석을 응원한 바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