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퍼 니콜 리, 비키니 위로 물 붓다 '가슴 노출 사고'

기사입력 | 2013-05-22 16:58:15

미스 비키니 아메리카 출신 제니퍼 니콜 리가 육감적인 '비키니 몸매'를 과시했다.

15일(현지시간) 제니퍼 니콜 리가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해변에 있는 모습이 현지기자들에게 포착됐다.

이날 제니퍼 니콜 리는 화이트 비키니 차림으로 건강미 넘치는 탄탄한 몸매를 자랑했다. 특히 그녀는 몸에 물을 뿌리며 관능적인 자태를 뽐내는가 하면, 물놀이를 즐기던 중 비키니 상의가 내려가 가슴의 주요 부위가 찍히는 노출사고가 일어났다.

한편 무려 32kg을 감량한 뒤 1996년 '미스 비키니 아메리카'로 선정돼 이름을 알린 제니퍼 니콜 리는 현재 피트니스 모델과 배우, 동기 부여자(Motivational Speaker), 작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 하고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사진=TOPIC/Splash News>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