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창업아이템 트램폴린 키즈카페 '점프노리' 론칭

기사입력 | 2013-05-22 14:29:40

최근 트램폴린 키즈카페가 창업시장에 등장해, 예비창업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주)소보루FC가 선보인 트램폴린 키즈카페 '점프노리'(www.jumpnori.co.kr)가 그 주인공. 점프노리는 기존 방방놀이터와 키즈카페의 장점만 융합한 브랜드로 창업비용을 낮추고 수익률은 높였다는 점에서 각광받고 있다.

점프노리는 아이들의 놀이공간과 보호자 휴식공간을 분리해, 쾌적한 환경에서 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안전사고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 불필요한 시설을 없애고 모든 벽면과 모서리는 곡선으로 처리했다. 특히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유아상해, 화재보험에 가입했다는 점도 눈에 띈다. 또한 환기시설과 자동 청소기를 작동해 먼지 발생을 최소화시켜 아이들이 마음 놓고 뛰어놀 수 있도록 했다.

보호자가 편안하게 기다릴 수 있는 카페공간에서는 과자, 음료, 커피와 함께 치킨, 피자, 아이스크림 등 다양한 메뉴를 판매한다. 엄마와 아이들의 입맛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도록 구성했다.

합리적인 가격대도 경쟁력으로 손꼽힌다. 아이들 입장료는 1시간 2,000원, 2시간 5,000원, 종일권8,000이며 보호자가 동반하면 시간에 상권없이 2,000원만 더 추가하면 된다. 카페에서 판매하는 메뉴도 시중 평균 가격보다 저렴하다. 기존 시장의 단점을 보완하고 장점만 극대화시킨 소비자의 니즈에 맞춘 아이템이라 예비창업자들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주거 상권에 입점할 수 있고, 165㎡(50평) 규모로 가능해서 창업비용이 기존 키즈카페의 1/2 수준에 불과하다. 점프노리는 점포비를 포함한 총 창업비용이 1억5천 만원이 넘어가지 않는 규모를 지향하고 있다.

또 입장료 수익과 카페 수익을 모두 낼 수 있어, 손익분기점에 도달하는 시점을 앞당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점프노리에 따르면 총 매출의 50% 이상이 순수익률이다. 인건비 걱정도 덜었다. 안전요원이 따로 필요하지 않고 주방 전문 인력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1~2명이면 충분히 운영할 수 있다.

홍보모델로 아역배우 '박민하'를 영입하고 적극적으로 홍보를 하는 등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모델 박민하는 점프노리 출입 연령대인 3~9세 아이들에 친근감을 주고 대중적 키즈카페라는 이미지를 심어주는데 큰 역할을 한다. 점프노리 한범구 팀장은 "기존에 없던 창업모델을 제시하면서 제대로 된 프랜차이즈 시스템을 갖추는데 노력을 많이 기울였다"며 "초보 창업자를 위해 점포선정부터 식자재 조달, 매장관리 등 전 과정을 본사에서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인사이트/스포츠조선]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