죠스떡볶이, 300호점 돌파! 전국 떡볶이 대표 브랜드로 ‘우뚝’

    기사입력 2013-04-11 10:58:24

    (주)죠스푸드(대표 나상균, www.jawsfood.co.kr)의 프리미엄 분식 프랜차이즈 '죠스떡볶이'가 가맹 300호점을 돌파했다.

    죠스떡볶이 300호점은 부산화명점으로 부산광역시 화명역 인근에 위치한 역세권 매장이다. 이번 부산화명점 오픈으로 죠스떡볶이는 300호점 돌파라는 괄목할만한 프랜차이즈 사업성과와 함께 가맹사업을 수도권에서 지방까지 확대시켜, 전국적인 떡볶이 대표 브랜드로 성장했음을 시사했다. 현재 죠스떡볶이의 지방 매장은 전체 매장 중 20%를 차지하며,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점점 높아지는 지방의 가맹 수요에 따라 영남지사를 설립하기도 했다.

    2009년부터 가맹사업을 시작한 '죠스떡볶이'는 특히 지난해에만 130여 개의 가맹점을 개설하며 비약적인 성장을 이뤘다. 뿐만 아니라, 현재까지 가맹점 폐점율 제로를 기록해 안정적인 창업 아이템으로 손꼽힌다. 이 같은 성장세는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도 이례적인 일로 평가 받으며 눈길을 끌고 있다.

    이렇게 죠스떡볶이가 급부상한 데에는 기존의 길거리 떡볶이 문화를 20~30대의 니즈에 맞춰 죠스떡볶이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것이 주효한 것으로 보인다. 깔끔하게 매운 떡볶이와 젊은 타깃에 맞는 세련된 인테리어, 다양한 마케팅 활동들이 크게 인기를 얻으면서 본격적인 떡볶이 프랜차이즈 열풍까지 이끌어냈다는 평가다.

    또한 신뢰를 기반으로 한 가맹점 관리 시스템도 죠스떡볶이 성장의 발판이 됐다. 죠스푸드는 무분별한 가맹점 개설보다는 가맹점 관리 안정화 시스템을 중심으로 내실을 다져왔다. 슈퍼바이저를 포함한 관리 조직 인원이 영업 조직보다 3배 이상 많은 규모를 갖추고 있으며, 특히 슈퍼바이저의 주 1회 이상 매장 방문을 통해 전 매장 평준화된 서비스를 갖추는데 주력하고 있다.

    죠스푸드 경영전략팀 김동윤 부장은 "고객님들과 전국 가족점 점주님들의 관심과 믿음으로 300호점 돌파 성과를 이뤄낼 수 있었다"며 "이 같은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물류 등 인프라 구축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 확대는 물론,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종합외식식품기업으로 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소비자인사이트/스포츠조선] 송진현 기자 jhsong@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