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 日앨범, 2연속 20만장 돌파 "본조비 이후 12년만의 쾌거"

    기사입력 2013-03-12 08:43:03


    동방신기가 일본 오리콘 위클리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다.

    지난 6일 현지 출시된 동방신기의 일본 새 앨범 '타임'은 발매 당일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1위에 오른 데 이어 위클리 차트에서도 정상에 등극했다. 이로써 동방신기는 베스트앨범 '베스트 셀렉션2010' (2010년 2월), 정규앨범 '톤(TONE)' (2011년 9월)에 이어 통산 세 번째 위클리 앨범차트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이번 앨범은 발매 첫 주에만 무려 24만 4천장의 판매고를 올려 눈길을 끈다. 이는 동방신기의 일본 정규앨범 첫 주 판매량 사상 최고 기록이다. 또 발매 첫 주 20만 5천장이 판매된 전작 '톤'에 이어 2작품 연속 첫 주 20만장 돌파에 성공, 변함없는 인기를 과시했다.

    이에 오리콘은 12일 "해외 아티스트의 정규앨범이 2작품 연속 첫 주 판매량 20만장을 돌파한 것은 에이브릴 라빈이 '베스트 뎀 띵(Best Damn Thing)'으로 달성한 이래 5년 11개월 만이다. 해외 그룹으로는 본조비가 '크러쉬(Crush)'로 달성한 이래 12년 10개월 만으로, 사상 두 번째 쾌거"라고 보도했다.

    동방신기는 4월 27일 한국 가수 사상 최초로 사이타마슈퍼 아리나(스타디움 모드) 공연을 시작으로 도쿄돔, 오사카 쿄세라돔, 후쿠오카 야후!재팬돔, 삿포로돔, 나고야돔 등 일본 5대 돔에서 약 70만명 규모의 투어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