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전설' 스탠 뮤지얼, 얼 위버 감독 나란히 별세

    기사입력 2013-01-20 11:54:43

    미국이 애도의 물결에 잠겼다. 메이저리그를 풍미했던 두 명의 '전설', '대타자' 스탠 뮤지얼(93)과 '명장' 얼 위버(83) 전 볼티모어 감독이 한날 세상을 떠났다.

    미국스포츠전문케이블 ESPN은 20일(한국시각) 메이저리그의 위대한 대타자 중 한 명인 뮤지얼이 이날 미국 미주리주 라듀의 자택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세상을 떠났다. 향년 93세. 또한 1960년대 후반부터 80년대 중반까지 볼티모어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위버 전 감독 역시 이날 크루즈 여행 도중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인해 8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뮤지얼은 '더 맨'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메이저리그의 대타자 중 한명이었다. 1941년에 세인트루이스에서 데뷔한 뮤지얼은 1963년 은퇴할 때까지 한 팀에서만 23년을 뛰었다. 통산 타율 3할3푼1리에 475홈런, 1951타점 3630안타를 남겼다. 이는 메이저리그 전체를 통틀어 역대 안타 4위, 타점 5위, 2루타 3위(725개), 2루타 이상 장타 3위(1377개), 타율 30위의 기록이다.

    또 1943년과 1946년, 1948년에 3차례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고, 타격왕도 7번 차지했다. 뮤지얼은 당초 투수로 입단했으나 왼쪽 어깨를 다친 이후 타자로 전향해 1루와 외야를 맡았다. 특히나 통산 1만2717타석에 나오면서도 삼진을 696개 밖에 당하지 않는 뛰어난 선구안을 자랑했다. 늘 미소띈 얼굴로 심판에게 항의조차 하지 않아 '그라운드의 신사'로 통한 뮤지얼은 은퇴 후 1969년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에서 무려 93.2%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어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한편, 위버 전 감독은 볼티모어 구단이 마련한 카리브해 크루즈 여행 중 심장마비로 타계했다. 위버 감독은 1968년 볼티모어 사령탑으로 취임한 뒤 1986년 지휘봉을 내려놓을 때까지 17년간이나 한 팀에서 아메리칸 리그 4회 우승과 월드시리즈 1회 우승을 이끌었다. 특히 볼티모어는 위버 전 감독 재임시절인 1969~1971년, 1979~1980년 총 5차례나 한 시즌 100승 이상을 기록하면서 막강 전력을 구축했었다. 위버 전 감독은 통산 1480승을 거둬 역대 감독 최다승 순위 22위에 올라있고, 20세기 들어 10년 이상 감독을 역임한 이들 중 승률(0.583) 5위를 기록했다. 위버 전 감독 역시 1996년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