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女배구감독, 올림픽 성적 비관 자살

    기사입력 2012-08-30 09:10:45 | 최종수정 2012-08-30 09:12:55

    러시아
    세르게이 오브치니코프 감독. 사진=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런던올림픽 러시아 여자 배구대표팀 감독이 대회 성적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소베츠스포츠 등 러시아 언론들은 "소속팀 다이나모 모스크바를 이끌고 크로아티아에서 전지훈련 중이던 세르게이 오브치니코프 감독(43)이 호텔 방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고 29일 보도했다.

    언론들은 최근까지 오브치니코프 감독이 런던올림픽에서 좋지 않은 성적을 거둔 데 대해 자책해 왔다는 지인들의 말을 토대로 오브치니코프 감독이 성적을 비관해 자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러시아 여자배구팀은 대회 우승후보로 손꼽혔지만 8강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브라질에게 2대3으로 덜미를 잡혀 빈손으로 귀국했다.

    지난해 유니버시아드 대회에서 러시아 청소년팀을 3위에 올려놓은 오브치니코프 감독은 그해 11월 대표팀 감독으로 발탁됐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