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가 고3 남동생에 엄청난 스킨십 '경악'

기사입력 2012-08-14 11:13:02

못된손누나
고3 남동생의 주요부위를 만지는 '못된 손 누나'가 등장했다.

13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누나의 잦은 스킨십이 버거운 홍정진 군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홍 군은 "TV를 보고 있으면 누나가 은근슬쩍 다가와서 가슴을 만지고 뺨에 뽀뽀를 하고, 자고 있으면 무방비로 뽀뽀를 한다"며 하소연했다. 또한 "한시도 가만두지 않고 터치한다. 심지어 나의 주요부위도 손으로 만진다. 수치스럽다"고 고백해 출연진은 물론 방청객 모두를 경악케 했다. 여기에 홍 군의 누나는 한창 예민한 시기인 고3 남동생이 앞에 있음에도 샤워를 한 후 알몸으로 집안을 활보하고 다닌다는 사실도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홍 군은 "누나 손을 비틀고 소리를 지르는 등 강력하게 거부반응을 보여도 누나는 동생이 귀엽고 사랑스러워 그렇다고 말한다"며 토로했다.

홍 군보다 6살 많은 누나는 "어릴 때부터 엄마처럼 동생을 봐왔기 때문에 동생의 아기 때 모습이 강하게 남아있다"면서 "(남동생의 주요부위를)물 풍선 잡듯이 잡는 게 아니라 툭 치는 식이다. 그러면 반응이 더 세게 오니까 더 하게 된다"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누나는 "내가 간호학과를 다니고 있기 때문에 남자의 몸이 생소하지 않아 동생이 성장기 고민을 털어놓았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이에 남동생은 "누나가 양치 할 때 곁에서 소변을 보면 곁눈질 한다"고 폭로했지만, 누나는 "동생이 아직 포경수술을 안 했다. 변기에 소변이 묻어 잔소리를 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홍 군의 어머니는 "어릴 때부터 목욕도 같이 시키고 스스럼없이 키웠다. 아들이 사춘기라서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것 같다"는 입장을 보였고, 둘째 누나 역시 남동생이 민감한 것이라고 동조했다.

그러나 홍 군은 "나도 이제 성인이니 만지는 것은 안 했으면 좋겠다. 또 그러면 이번엔 안 참는다"며 맞섰다.

방송이 끝난 후 네티즌 사이에서는 '못된 손 누나'에 관한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한 네티즌은 "이건 진짜 아닌 것 같다. 오빠가 여동생을 이런 식으로 터치하면 무슨 말이 나오겠느냐. 당사자도 싫다는데 누나라는 이유만으로 터치하는 건 너무 지나치다"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방송 보는 데 내가 다 열이 받더라. 이건 경찰을 불러야 할 수준이다. 동생이 너무 불쌍하다. 누나는 생각이 있는 거냐"며 격분했다.

이밖에도 "고작 6살 차이인데 무슨 짓이냐. 누나도 20대 중반밖에 안된 거 같은데 심하다", "집안 분위기를 이해할 수가 없네", "그냥 화성인을 나가세요", "내가 당했다고 생각하면 끔찍하다. 누나고 뭐고 없었을 듯"등의 비난 글이 쏟아졌다.

하지만 또 다른 네티즌은 "오죽하면 방송에까지 나왔겠냐 싶지만 그래도 가족 분위기가 자유분방한 것 같다. 수위조절만 하면 괜찮지 않을까"라는 의견을 보였다. 또 "우리 집은 동생이랑 터울이 많아서 그런 가 이해가 간다. 저렇게 심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아들 같고, 마냥 귀엽다는 느낌이라서 아무래도 스스럼없이 대하는 건 있는 것 같다"며 누나를 옹호하는 의견도 나왔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