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지현우 입영 연기 "늦어도 8월 초 현역 입대"

    기사입력 2012-07-01 18:36:00 | 최종수정 2012-07-01 18:37:04

    스포츠조선DB


    배우 지현우(28)의 입영이 연기됐다.

    지현우는 당초 오는 3일 군 입대 예정이었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입영을 연기했다.

    1일 소속사 관계자는 "지현우가 과거에도 허리가 안 좋았는데 tvN 드라마 '인현왕후의 남자' 촬영 도중 몇 차례 낙마 사고로 부상을 당했다"며 "입대 전 좀 더 치료를 요한다는 의사의 소견에 따라 병무청에 입영 연기 신청을 했고 최근 받아들여졌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병원 진료를 받은 후 빠르면 이달 말 늦어도 8월 초에는 현역으로 입대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현우는 최근 드라마 '인현왕후의 남자'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유인나와의 열애가 알려져 큰 화제를 모았다.
    김명은 기자 dram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