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조작 파문 야구-농구에도 불똥 튀나

    기사입력 2012-02-13 22:43:33 | 최종수정 2012-02-13 22:44:25

    프로축구에 이어 프로배구에서도 터진 승부조작 사건이 야구, 농구 등 프로 스포츠계 전체로 번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13일 대구지검 등에 따르면 지난해 프로축구에서 터졌던 승부조작 사건 때 승부조작을 주도한 혐의로 기소돼 1심 재판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브로커 김모씨(28)가 최근 프로배구에서도 승부를 조작한 혐의로 추가 조사를 받고 있다.

    그는 프로배구 2010∼2011시즌 때 승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2009∼2010 시즌 당시 승부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브로커 강모씨(29)의 범죄에 대해서 상당히 구체적으로 진술을 했다.

    김씨는 검찰에서 강씨가 남자 프로배구 뿐 아니라 여자 프로배구의 승부조작에도 가담했고, 프로야구에서도 강씨가 '첫 회 볼넷' 등을 두고 투수들과 모종의 거래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진술했다.

    브로커 강씨의 범죄에 대한 김씨의 진술이 사실일 경우 프로야구에서 이뤄진 승부조작도 경기의 핵심 역할을 맡은 투수를 통해 이뤄졌다.

    브로커 강씨는 특정 팀의 경기가 있을 때 미리 섭외한 투수를 통해 '첫 회 볼넷'과 관련해 경기 결과를 일부 조작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이 밖에 여자 프로배구에서도 1게임 이상에서 승부조작이 이뤄졌다고 김씨는 주장했다.

    또 '프로농구에서도 3점슛과 관련한 조작이 있었다는 소문을 들었다'는 김씨의 진술도 있어 농구에서도 승부조작이 이뤄졌을지 수사결과가 주목된다.

    브로커 김씨는 검찰 조사에서 강씨가 연예기획사 관련 일을 하면서 평소 유명 개그맨들과 친하게 지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진술했다. 그는 강씨는 개그맨들과 단순한 친분관계를 넘을 정도로 친하다며 유명 개그맨의 실명을 거론했다. 또 모 개그맨의 매니저가 승부가 조작될 프로스포츠 경기의 정보를 입수해 해당 경기에 베팅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씨의 진술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프로축구에 이어 터진 프로배구 승부조작 사건은 국내 4대 프로 스포츠계(축구, 야구, 배구, 농구) 전부에서 승부조작이 벌어진 꼴이 되는 것은 물론 연예계로까지 '불똥'이 튈 것으로 보인다. 【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