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 꽃님이' 진세연, 타이틀롤 단숨에 꿰찬 매력은 뭘까(인터뷰)

    기사입력 2012-02-02 16:20:31

    탤런트 진세연. 전준엽 기자 noodle@sportschosun.com


    배우 진세연은 이제 막 우리나이로 스무살이 된 아가씨다. 하지만 SBS일일극 '내딸 꽃님이'에서 타이틀롤 꽃님이 역을 단번에 꿰찰 정도로 당찬 연기자이기도 하다. '신데렐라'라는 말이 어울릴 정도로 단숨에 드라마 주연 자리를 잡아낸 그의 매력은 무엇일까.

    진세연은 '내딸 꽃님이'에서 신인답지 않는 연기력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 극중 구상혁(최진혁)과의 알콩달콩 러브라인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고 있다. 장순애(조민수)와 구재호(박상원)의 러브라인으로 인해 앞으로 예고된 고난도 시청자들의 흥미를 더욱 자극할 전망이다. 덕분인지 '내딸 꽃님이'의 시청률은 승승장구 중인데다 여기저기서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아직 얼떨떨한 진세연의 대답은 "꽃님이 캐릭터가 너무 좋아서 그런 것 같다"는 말 뿐이다.

    "사실 어릴 적 꿈이 배우는 아니었거든요. 선생님이 되고 싶었어요. 길거리 캐스팅 제의는 몇번 받았었는데 '내가 연예인을 할 수 있겠어'라는 마음이 먼저 들어서 번번히 거절했죠. 그런데 중학교 올라오면서 우연히 CF에 출연하면서 연기자를 꿈꾸게 됐어요." 그리고 몇번의 조연을 거쳐 주연이 됐다. "꽃님이 역에 캐스팅됐다는 말을 듣고도 잘 믿기지 않았어요. 대본 리딩을 하면서 '정말 됐구나'라고 생각했죠. 초반에는 걱정도 많이 하고 부담도 컸어요. 그래도 결국 무조건 열심히 하는 수밖에 없더라고요."

    그래서 이제 배우가 되고 싶다는 마음이 커졌다. "드라마를 하면서 그런 마음이 더 커진 것 같아요. 조민수 박상원 선배님이 연기하는 모습을 보면 정말 대단하다는 것을 느끼거든요. 조언도 많이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죠. 오영실 김승환 선배님도 너무 잘해주세요. 촬영장 가는게 재미있을 정도라니까요."

    드라마 속에서는 재활병원 치료사지만 실제 집에서는 아직 어린 딸이다. "요즘은 촬영 때문에 쉬는 날에는 거의 집에만 있어요. 오빠랑 게임도 하고 엄마랑 수다도 떨고 다른 친구들이랑 똑같죠 뭐. 부모님도 물론 많이 좋아해주시지만 저희 할머니가 정말 열심히 모니터를 해주세요. 매일 드라마가 끝나면 전화주셔서 '오늘도 너무 잘봤다'고 하시거든요. 일일극이라 매일 볼 수 있어서 더 좋아하시는 것 같아요.(웃음)"

    진세연은 올해 중앙대 공연영상창작학부 연기전공 수시 예능 우수자 일반 전형에 합격했다. "학기 초반에 친구들도 많이 사귀고 재미있는 일이 많다고 들었거든요. 그런데 '내딸 꽃님이'촬영 때문에 초반에는 학교를 자주 못갈 것 같아요. 지금은 그게 제일 아쉬워요."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탤런트 진세연.전준엽 기자 noodle@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