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곡의 벽' 마토, 수원 유니폼 벗는다

    기사입력 2011-12-28 13:41:13 | 최종수정 2011-12-28 13:42:40

    수원 삼성이 중앙 수비수 마토의 이적을 추진하고 있다. 올시즌 경기 중 골이 터지자 염기훈과 함께 환호하고 있는 마토.


    크로아티아 국적의 중앙 수비수 마토(32)는 수원 삼성 수비의 상징적인 존재다. 상대팀 공격수들이 마토의 철벽수비에 막혀 한숨을 내쉰다고 해서 붙여진 별명이 '통곡의 벽'이다. 대인마크와 공중볼에 강하고, 득점력까지 갖췄다. 올시즌 25경기에서 무려 8골을 넣었다. 한때 K-리그 최고의 수비수로 꼽혔던 마토는 상대 공격수와 수비수들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다.

    2005년 하이두크 스플리트(크로아티아)에서 수원으로 이적한 마토는 2008년까지 4년 간 팀의 주축 역할을 했다. 2008년 수원 우승의 주역인 그는 2006년부터 3년 연속 K-리그 베스트 11 수비수로 뽑혔다. 2009년과 2010년 두 시즌 동안 일본 J-리그 오미야에서 뛴 마토는 올해 다시 수원 유니폼을 입었다. 마토가 없는 두 시즌 수원은 부진했고, 수원팬들은 그의 공백을 아쉬워했다. 수원은 2009년 정규리그 10위, 지난해 7위에 그쳤다.

    성실하고 친화력이 좋아 윤성효 감독은 "외국인이지만 수원에서는 최고참급이다. 한국말도 제법 하고, 내 (경상도) 사투리도 곧잘 알아 듣는다"며 올시즌 중반 마토에게 주장 완장을 맡겼다. 수원팬들에게 마토는 외국인 선수지만 용병같지 않은 팀의 일부였다.

    마토가 5시즌 동안 입었던 수원 유니폼을 벗는다. 수원은 내년까지 계약이 돼 있는 마토를 내보내기로 결정하고 이적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수원 구단 관계자는 "J-리그와 중국 슈퍼리그 팀과 이적을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윤성효 감독은 마토의 경기력이 예전만 못하다는 판단했다. 제공권과 공격력에 장점이 있지만, 발이 느려 수비 때 상대팀 선수에게 뒷공간을 쉽게 내준다는 평가다. 올해 상대 팀들은 마토의 이런 단점을 집요하게 파고들었다. 수원 관계자는 해외 이적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마토가 스스로 계약을 해지하고 모국 크로아티아로 돌아갈 수도 있다고 했다.

    공교롭게도 수원이 마토의 대체 선수로 영입을 결정한 에디 보스나(31)도 크로아티아 혈통이다. 호주에서 태어난 보스나는 호주와 크로아티아, 이중국적자다. 수원은 1m93의 장신인 중앙 수비수 보스나를 아시아쿼터(외국인 선수 3명 외에 아시아축구연맹 소속 국가의 선수를 1명 더 보유할 수 있는 제도)로 영입한다.

    보스나는 뉴캐슬(호주), 디나모 자그레브(크로아티아), 에버턴(잉글랜드), 헤라클레스(네덜란드), 제프 유나이티드 지바(일본)를 거쳐 올시즌 J-리그 시미즈에서 뛰었다.


    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