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중연 "소주 5병 비우며 최강희 설득했다"

    기사입력 2011-12-26 14:34:48

    ◇조중연 대한축구협회장.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소주 5병을 비우며 최강희 감독 설득했다."

    조중연 대한축구협회장이 최강희 대표팀 감독 선임에 대한 뒷 이야기를 털어놨다. 조 회장은 26일 "최강희 감독을 염두에 두고, 2명의 외국인 감독과 접촉하려 준비중에 있었다. 외국인 감독은 빙가다 전 FC서울 감독이 1순위였고, 그 다음은 아르헨티나 출신의 파라과이(대표팀) 감독(페라르도 마르티노)이었다"고 말했다.

    최강희 감독은 당시 대표팀 사령탑을 계속 고사하는 상황이었다. 조 회장은 "연말이면 현대 출신 올드 멤버들하고 식사하는 자리를 갖곤 한다. 16일인가. 최강희 감독, 또 몇몇 가까운 후배하고 저녁을 먹기로 했다. 최 감독을 만나러 가면서 황보관 기술위원장한테 전화를 했다. '아직도 최강희 감독이 감독 후보로 유력하냐'고 물었더니 '유력하다'는 대답이 나왔다. 저녁 자리에서 소주 5병을 비울 때까지 감독 얘기를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이후 조심스럽게 얘기를 꺼냈고, 최 감독이 조금씩 마음을 움직였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최 감독에게 '6년간 전북에서 K-리그 두번 우승, ACL 우승, FA컵 우승 등 현역감독 최고성적을 올리지 않았느냐. 한번 뒤돌아볼 필요가 있다. 현 상황에 안주하고 있을 건지. 대한민국 축구가 힘들다고 하는데 팔짱만 끼고 있을 건지 본인이 판단하라'고 말했다. 그제서야 결단을 내리더라"고 덧붙였다.

    최 감독은 조 회장을 만난 자리서 이미 브라질월드컵 본선에 진출한다고 해도 최종예선까지만 감독을 맡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 회장은 "최 감독이 그 자리에서 강하게 요청했다. 받아들이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외국인 감독 후보군에 대해선 "빙가다 감독하고는 만날 약속까지 다 잡았다. 현 상황에서 충분히 자격이 있다고 판단했다. 한국 선수들을 잘 알고, 한국을 떠나기 전에 FC서울을 리그 우승으로 이끌었고, 중동 팀에 대한 해박한 지식이 있었다. 빙가다 감독은 자격이 없다는 말이 있는데 이 주장은 이해하기 힘들다. 리그 우승을 시킨 감독이 자격이 없다는 것은 다소 억지"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조광래 전 대표팀 감독의 경질 과정에서의 절차 문제에 대해선 "깔끔하지 못했다. 결정 과정에서 갑자기 보도가 나오는 돌출 변수가 생겼다"며 유감을 돌려 표현했다.

    또 내년 1월 3일 최 감독과 홍명보 올림픽 대표팀 감독이 만난다는 사실도 전했다. 최 감독과 홍 감독은 A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의 선수 차출과 협력 방안 등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