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혹평→'음주운전' 김병옥..'리갈하이' 방송 2회 만에 '위기'

    기사입력 2019-02-12 16:25:23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음주운전 혐의로 적발된 김병옥으로 인해 '리갈하이' 측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김병옥의 소속사인 더씨엔티는 1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김병옥씨는 12일 음주 관련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 이유 불문하고 김병옥씨와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깊게 통감하고 있다. 김병옥씨를 사랑하고 지켜봐주시는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 없으며 절대 해서는 안 될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정해진 일정에 대해 함께 일하는 많은 관계자 분들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신속히 방법을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병옥은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경기도 부천시 원미경찰서에 불구속 입건됐다. 그는 이날 오전 12시 58분쯤 부천시의 한 아파트 단지 내 지상 주차장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을 한 혐의로 적발됐다. 당시 김병옥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85%였다.



    김병옥이 현재 출연 중인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김정현 김상호 연출, 박성진 극본)에는 비상이 걸렸다. '리갈하이' 측은 김병옥의 음주운전 사실이 알려진 직후 "현재 사실을 확인하고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으며, 수 시간이 지난 뒤에도 "제작진도 대책을 논의 중이다. 아직 결정이 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리갈하이'는 드라마 초반부터 암초에 부딪히게 됐다. 시작과 동시에 시청자들의 혹평에 시달리더니 이제는 김병옥의 하차까지 논의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 '리갈하이'는 초반 일본판 '리갈하이'의 팬들에게 "스토리의 재미가 없다"는 평을 받았다. 동시에 진구의 어설픈 코믹연기 등 주연 배우들의 연기가 어색하고 오버스럽다는 혹평을 받으며 시청자들의 반감을 샀다. 여기에 B&G 로펌 대표 방대한 역으로 출연 중인 김병옥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이 공개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음주운전 적발 장소가 주차장이었다는 정황상의 이유로 인해 동정을 받고 있는 김병옥이지만, 일부 관계자들은 "지금껏 음주운전 후에도 작품에서 하차하지 않은 배우는 없었다"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방송 2주차 만에 암초를 만난 '리갈하이'가 혹평과 음주운전이라는 악재 속에서 어떤 결정을 내리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lunamoo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