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유턴파' 이학주 "팬들에게 죄송, 면목없다. 많이 배웠다"

    기사입력 2019-01-10 14:37:58 | 최종수정 2019-01-10 16:17:49


    '해외 유턴파' 이학주(29)가 다시 한 번 야구 팬에게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학주는 지난 9월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삼성 유니폼을 입었다. 그러나 2개월 뒤 음주운전 입건 전력이 드러났다. 2017년 5월 말 서울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밝혔다. 이학주는 구단을 통해 관련 사실을 시인했다. "독립리그를 그만두고 귀국한 뒤 경력단절에 대한 걱정을 하던 시절에 잘못을 저질렀다. 크게 후회한다."

    이후 이학주는 2개월 뒤 국내 취재진과 처음 인터뷰를 가졌다. 10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년 한국야구위원회(KBO) 신인 오리엔테이션에 참가했다. 이학주는 "드래프트 이후 삼성 팬에게 호쾌하지 않은 소식을 드렸다. 그것을 통해 많이 배웠다. 앞으로 야구인생이 중요할 것 같다. 더 노력하고 발전하는 선수가 되겠다"며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이학주는 충암고 시절부터 최고 유격수로 군림했다. 2009년 시카고 컵스 입단 이후 꾸준히 메이저리그 문을 두드렸다. 큰 부상을 하면서 주춤했다. 메이저리그에 근접한 유격수였다. 2013년부터 계속해서 트리플A 수준에서 뛸 정도로 인정받았다. 센터 라인이 약한 삼성으로선 천군만마다.

    부활, 2019년 화두다. 삼성 마무리캠프부터 합류했던 이학주는 "미국에선 자율적으로 훈련하면서 스스로 발전하는 부분을 찾아야 한다. 그러나 한국에선 코칭스태프에서 세심하게 신경 써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만의 루틴을 만들고 있다. 특히 무릎부상이 있던 탓에 보강운동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마무리 훈련 때 운동량이 많아 힘들었지만 팀 훈련이 재미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다"고 말했다.

    이학주는 유망주 때 장타력이 빠진 '4툴 플레이어'라고 평가받았다. 타격의 정확도, 베이스러닝, 수비, 어깨는 모두 갖췄다는 것을 의미한다. 타격욕심에 대해선 "많은 타석에 서는 것이 목표다. 성적은 모르겠다. 다만 자신있다"고 전했다. 대전=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