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추적]리그 1호 삼각트레이드 넥센-삼성-SK '윈윈윈' 될까

    기사입력 2018-12-07 13:32:35

    ◇고종욱-김동엽-이지영. 삼각 트레이드로 각각 SK, 삼성, 넥센으로 이적하게 됐다. 스포츠조선DB

    KBO리그 사상 첫 삼각 트레이드가 성사됐다.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 삼성 라이온즈는 7일 김동엽(28)-고종욱(29)-이지영(32)을 묶은 트레이드를 발표했다.

    SK는 외야수 김동엽을 삼성으로 내주고, 넥센 고종욱을 영입한다. 넥센은 외야수 고종욱을 SK로 보내고, 삼성 포수 이지영을 받아들인다. 두 구단 이상이 한꺼번에 트레이드에 참여해 아쉬운 포지션을 보강하는 삼각 트레이드는 리그 역사상 처음이다.

    SK는 발빠른 테이블 세터진을 보강한다. 삼성은 김동엽을 품음으로써 다소 아쉬웠던 장타력을 보강한다. 넥센은 주전 포수로 발돋움한 김재현의 군입대 공백을 이지영으로 메우게 된다.

    준척급 이상의 주전 선수들을 바꾸는 트레이드여서 리그에 미치는 영향은 만만찮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원소속팀에서는 중심선수는 아니었다. 이번 트레이드로 출전 횟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넘치는 자원의 활용을 두고 세 팀이 고민한 결과다. SK는 오른손 거포가 많다. 김동엽은 세기는 다소 부족하지만 파워하나만은 강력하다. 올시즌 타율 2할5푼2리에 27홈런 76타점을 쏘아올렸다. 홈런이 많이 나올 수 있는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를 홈구장으로 쓰고 있는 삼성이지만 홈런이 많지 않았다. 최형우과 박석민, 이승엽 등 수년간 거포들이 팀을 떠난 결과였다. 김동엽의 합류로 타선의 파괴력을 더욱 키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주전 포수 강민호의 존재로 이지영은 출전에 목말라 있었다. 이지영 카드를 통해 삼성은 부족한 부분을 메운 셈이다.

    SK는 고종욱의 합류로 노수광과 함께 빠른 야구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종욱의 장점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던 염경엽 SK 감독이 이를 눈여겨 봤다. 이정후의 성장 등 젊은 선수들이 치고 올라오면서 고종욱은 입지가 계속 좁아졌다. 지난해까지 3년 연속 3할을 쳤지만 올해는 타율 2할7푼9리에 6홈런 54타점으로 주춤했다. 홈런 위주의 SK는 타선에 기동력을 가미할 수 있게 됐다.

    넥센은 고종욱의 자리가 애매한 상태였다. 외야 라인은 젊은 선수들이 차고 넘친다. 하지만 포수는 고민이었다. 특히 김재현이 군입대를 앞두고 있다. 주효상 하나만으로는 어렵다. 조상우(우완 투수)-박동원(포수)의 성폭력 혐의는 여전히 재판이 진행중이다. 둘의 복귀 시점은 미지수다. 내년 급한 불을 이지영이라는 경쟁력 있는 포수로 채울 수 있게 됐다.

    세 팀 모두 남는 자원으로 눈에 확 띄는 구멍을 메운 트레이드였다. 저마다 '윈윈윈'이라며 반기고 있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