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로이칼럼]한국-미국과 일본 프로야구의 조금 다른 베이스

    기사입력 2018-11-27 06:50:32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며칠 전에 프로선수 출신인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한 홍보담당자에게서 이런 질문을 받았다.

    "이달 일본에서 열린 일미 올스타전을 계기로 메이저리그에 대해 조사해보니, 일본과 미국에서 사용하는 베이스가 달랐다. 한국은 어떤 베이스를 사용하고 있는 지 궁금하다."

    야구규칙에 따르면 1,2,3루는 4면 길이가 각각 15인치(38.1cm)인 사각형으로 규정되어 있고, 모든 리그가 똑같은 규격이다. 하지만 모든 리그가 같은 베이스를 사용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이 홍보담당자는 "일본의 베이스는 모서리가 있는데 미국은 없고 재질도 다르다"고 말했다.

    일본과 메이저리그 베이스의 차이점에 대해 NC 다이노스 윤석준 기업문화팀 매니저는 "일본 제품은 미국 제품과 베이스 테두리의 높이는 같지만 가운데 부분이 더 불룩하게 높고 푹신하다. 미국 제품은 표면에 격자문양이 뚜렷하게 패여 있는데, 일본 제품은 거의 매끈한다"고 설명했다.

    NC가 홈구장으로 사용해 온 창원 마산구장의 경우 창단 첫해인 2012년에는 일본 제품(미즈노사)을 사용했다. 2013년 미국 제품으로 교체해 지금까지 써 왔다고 한다. 윤 매니저는 "비가 오는 날에는 일본 제품이 좀 미끄럽다는 반응이 있었다. 또 밟을 때 푹 꺼지는 느낌이 드는 반면 미국 제품은 조금 더 납작한 형태이고 단단한 편이라 밟을 때 푹 꺼지는 느낌이 거의 없었다고 한다. 선수들이 처음에는 미국 제품을 조금 어색해 했으나 나중에는 더 좋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현재 KBO리그 전 구장은 메이저리그와 동일한 미국제 베이스를 사용하고 있다. 일본은 구단이나 구장에서 베이스를 선정하는데, 대부분 일본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이 같은 제품을 쓰고 있기에 일본도 동일한 베이스를 사용하면 좋을 것 같다. 하지만 미국에서 플레이를 한 경험이 있는 일본인 선수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베이스의 차이가 크게 신경쓸 정도는 아니다. 어떤 베이스를 사용하는가는 제품의 가격이나 내구성 등 시설운영상의 부분이 커 보인다. 그런데 올 시즌 베이스의 차이가 경기중에 주목을 받은 일이 있었다.

    5월 27일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주루중에 1루의 모서리를 밟아 발목을 다쳤기 때문이다. 이 장면에 대해 "(메이저리그의) 베이스의 높이나 단단함이 문제가 아니냐"는 의견이 미국 미디어에서 나왔다. 이 경우 베이스 문제라기 보다 오타니에 대한 높은 관심도를 보여준 것이라고 볼 수 있는데, 향후 어떤 베이스가 최적인지에 대한 문제 제기가 나올 수도 있을 것 같다.

    같은 종목이라도 해도 리그에 따라 작은 차이점이 넘치고 있는 프로야구다. 그 중에 베이스의 차이도 있다는 것을 이번에 재확인했다.

    <무로이 마사야 일본어판 한국프로야구 가이드북 저자>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