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파리그]'우승후보' 첼시-아스널, 일찌감치 32강 확정

    기사입력 2018-11-09 09:18:00

    Soccer Football - Europa League - Group Stage - Group L - Chelsea v BATE Borisov - Stamford Bridge, London, Britain - October 25, 2018 Chelsea's Olivier Giroud in action with BATE Borisov's Aleksandar Filipovic Action Images via Reuters/Paul Childs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우승후보' 첼시와 아스널이 일찌감치 유로파리그 32강행을 확정지었다.

    첼시는 9일(한국시각) 벨라루스 보리소프의 보리소프 아레나에서 열린 바테 보리소프와 2018~2019시즌 유로파리그 L조 4차전에서 후반 7분 터진 지루의 결승 골을 끝까지 지켜내 1대0으로 이겼다. 4연승을 달린 첼시는 2위 비디FC(헝가리·승점 6)와 승점 차를 6으로 벌리면서 남은 2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2위를 확보하며 32강 진출에 성공했다.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친 첼시는 후반 7분 이메르송의 왼쪽 측면 크로스를 지루가 골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결승 골을 꽂았다. 이날 골은 지루의 올 시즌 마수걸이 골이었다. 부상으로 고생하던 '에이스' 에당 아자르 역시 이날 선발로 나서 62분을 소화했다.

    아스널도 홈에서 32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아스널은 골결정력에 아쉬움을 드러내며 스포르팅 리스본과 0대0으로 비겼다. 3승 1무(승점 10)를 기록한 아스널은 3위 보르스클라 폴타바(우크라이나·승점 3)와 승점 차를 7로 벌리면서 남은 2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32강 진출을 확정했다. 아쉬움도 있었다. 선발로 나선 공격수 대니 웰벡이 전반 25분께 헤딩 슈팅을 시도하다 착지하는 과정에서 오른 발목을 다쳐 그라운드에 쓰러지는 악재를 만났다. 우나이 에메리 아스널 감독은 "웰벡의 오른 발목뼈에 골절이 생긴 것 같다"라며 "이번 경기에서 최악의 소식"이라고 아쉬워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