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김영재, 김선아 남편 된다…'붉은달 푸른해' 출연 확정

    기사입력 2018-10-12 19:48:5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김영재가 '붉은달 푸른해' 캐스팅을 확정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김영재는 차우경(김선아 분)의 남편 '김민석' 역을 맡았다. 성실한 가장에 성공한 기업인에 고매한 인품까지 갖춘 인물이다. 하지만 아내가 사고에 휘말리게 된 이후 여러 균열과 감정의 변화를 겪는다.

    김영재는 최근까지 드라마 '마더', 영화 '재심', '채비' 등과 앞으로 개봉 할 영화 '미스터 주', '얼굴없는 보스'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매 작품마다 안정적인 연기로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해왔던 만큼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연기 변신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붉은달 푸른해'는 MBC '마의', '투윅스' 등을 연출한 최정규 PD와 MBC '케세라세라',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등을 집필한 도현정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MBC '내 뒤의 테리우스'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